스패로우, 건설사 시큐어코딩 도입 이끈다
상태바
스패로우, 건설사 시큐어코딩 도입 이끈다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1.05.1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패로우가 정적 분석 솔루션 분야 시장 선점에 나섰다.

스패로우는 정적 분석 솔루션 ‘스패로우 사스트(Sparrow SAST)’를 다수의 건설사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스패로우 사스트는 소스코드 상의 보안 약점을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검출하는 정적 분석 도구다. 검출된 취약점을 쉽고 빠르게 고칠 수 있도록 자동으로 수정 코드를 제안하며, 최근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정오탐 판별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일반 생활에서 소프트웨어의 활용이 급증함에 따라, 스패로우 사스트는 소프트웨어의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해킹 등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수단으로 공공 기관 및 금융 기관, 그리고 최근에는 일반 기업에까지 점차 그 도입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던 건설 업계의 시큐어코딩 도입 움직임이 눈에 띈다.

실제로, 스패로우는 최근 SK건설의 SW 취약점 진단 도구 도입 사업을 비롯해 국내 건설사 P사, D사의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종합건설사들도 긍정적으로 스패로우 솔루션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SK건설 보안 담당자는 “최근 홈 사물인터넷(IoT)의 안전성 인식이 높아지고 대내외적으로 회사 내부 시스템에 대한 보안 검증 또한 요구되면서, 모든 시스템의 소스코드에 대한 보안 취약점 점검이 필수 요건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도입 취지를 설명했다.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는 “보안 인식이 높지 않던 건설사들도 스마트홈의 확대 영향으로 다양한 시스템의 개발 및 운영 단계 보안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건설 업계가 시큐어코딩과 같은 소프트웨어 보안과 안전을 점점 중요한 요소로 바라보는 만큼 스패로우도 기업들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기반 서비스의 품질과 보안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