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카카오엔터, 메신저 기반 성공적 비대면 업무 방식 공유
상태바
카카오엔터, 메신저 기반 성공적 비대면 업무 방식 공유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2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렛츠카웍’ 웨비나 개최...카카오워크 기능·활용 방안 제시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이달 28일 비대면 시대 속 메신저를 활용한 카카오의 성공적 업무 방식을 공유하는 웨비나 ‘렛츠카웍(Let's Kakao Work)’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렛츠카웍은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 이용자 및 잠재 고객과의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기반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행사다. 카카오엔터는 이번을 시작으로 향후 렛츠카웍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첫 웨비나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이석영 부사장과 에코플랫폼팀 정덕범 팀장이 연사로 나선다. 비대면 시대 원격 근무를 지속하면서 최고 수준의 업무 생산성과 협업 성과를 만들어낸 노하우, 카카오 10년간 업무 경험 및문화를 바탕으로 만든 카카오워크 출시 배경 그리고 반년간의 카카오워크 업데이트 변화 등을 직접 설명하고 참여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외에도 후속 웨비나 행사를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워크팀이 ▲비대면 시대 속 업무 환경의 변화 ▲다양한 기업과의 파트너쉽 및 사례 소개 ▲카카오워크의 차별화된 강점 ▲카카오워크의 업데이트 변화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지난해 9월 출시된 카카오워크는 반년 만에 약 14만 개 이상의 기업·조직·단체가 ‘워크 스페이스’를 개설하며 국내 협업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카카오톡처럼 쉽고 편리한 사용성, 다양한 정보기술(IT) 서비스와 유연한 연결, AI·통합 검색 기술 등이 강점이다. 화상회의, 전자결재, 근태관리 등 업무 플랫폼으로서 갖춰야할 필수적인 기능이 무료 탑재돼 있어 대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 자영업자 등 다양한 규모의 기업과 단체/조직이 활용하고 있다.

출시 이후 언택트 업무 환경에 필수적인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나가고 있다. 지라(Jira), 깃허브 (GitHub), SAP의 비즈니스 테크놀로지 플랫폼 등 기존에 사용하고 있었던 다양한 업무 도구나 IT 서비스를 카카오워크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도록 외부 파트너들과의 협업도 적극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정부가 추진하는 ‘중소기업 클라우드서비스 이용지원(바우처) 사업’의 공급 서비스로 선정됐다. 중소기업이 카카오워크를 도입할 경우, 1,550만원 한도 내에서 이용료 80%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관계자는 “웨비나에서 급변하는 기업 환경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성과 비대면 협업툴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기업·단체 고객들과 새로운 협력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다양한 산업의 업무 환경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커뮤니케이션 자리를 마련하고 카카오워크를 활용하는 꿀팁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웨비나는 카카오워크에 관심이 있는 기업, 업체, 단체라면 누구나 28일까지 카카오워크 홈페이지 ‘새 소식’에서 신청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