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클라우드 보안' 시장 진출...안랩과 맞손
상태바
LG CNS, '클라우드 보안' 시장 진출...안랩과 맞손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1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특화 보안 패키지 공동 개발

LG CNS가 국내 클라우드 기반 보안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LG CNS는 최근 LG CNS 현신균 부사장과 배민 상무, 안랩 강석균 대표와 김학선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보보안 전문기업 안랩과 '클라우드 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클라우드에 특화된 보안 패키지 개발 ▲클라우드 보안 기술 협력 ▲사업 제안 및 프로모션 등 클라우드 보안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또한 양사는 전문 인력 교류를 통해 클라우드 보안 시너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LG CNS는 최근 화이트해커로 구성된 레드팀(RED)을 신설했다. 화이트해커는 해킹 기술로 보안 취약점을 찾는 보안 전문가다. 안랩도 모니터링을 통해 새로운 악성코드를 발견하고 대응하는 ASEC(안랩 시큐리티 대응 센터)팀을 보유하고 있다.

예를 들면 레드팀 화이트해커와 ASEC팀이 공조해 고객사 클라우드 시스템에 모의침투해 보안 취약점을 사전 점검하고 파악한다. 이후 보안 위협요소에 대한 해결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고객사 클라우드 시스템을 철벽 방어한다.

LG CNS DTI사업부 현신균 부사장은 “보안은 클라우드를 도입하려는 고객의 1순위 고민 사항”이라며 “보안 전문기업 안랩과 함께 긴밀한 기술 협업 생태계를 구축해 고객이 믿고 맡길 수 있는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랩 강석균 대표도 “클라우드 환경이 전 산업 분야로 확산됨에 따라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보안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이번 협력으로 안랩의 클라우드 보안 전문 기술력과 LG CNS의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안전한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 CNS는 제조, 금융, 통신, 화학, 항공 등 다양한 산업별 클라우드 보안 사업 경험이 풍부하다. LG계열사 등 대형 클라우드 전환 사업 수행 과정에서 보안 컨설팅부터 솔루션 구축, 운영, 관제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며 클라우드 보안 기술력을 입증했다.

또한 자체 스마트 보안 관제 센터를 운영하며 고객사의 네트워크, 단말기, 웹 등을 24시간 365일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최근 아마존웹서비스(AWS)의 ‘클라우드 보안 역량 인증’ 중 ‘보안 엔지니어링’ 분야 인증을 국내 최초로 취득, 퍼블릭 클라우드 보안 전문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안랩은 20여 년간 축적한 보안 위협 대응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해 차별화된 위협 인텔리전스(TI, Threat Intelligence)를 확보하고 있다. 위협 인텔리전스는 악성코드의 종류, 침투경로 등 보안 위협 요소를 분석한 데이터를 말한다. 안랩은 2015년부터 클라우드 보안 사업을 시작, 최근 클라우드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자체 개발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안랩 CPP(Cloud Protection Platform)’를 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