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와 IDC 보안을 한 번에...KT, 통합 ‘하이브리드 보안’ 서비스 론칭
상태바
클라우드와 IDC 보안을 한 번에...KT, 통합 ‘하이브리드 보안’ 서비스 론칭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1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 트래픽 탐지, 통합 관제,디도스 자동방어 등 3가지 솔루션 구성
KT 직원들이 ‘하이브리드 보안’ 적용된 고객사의 트래픽의 이상유무를 살피고 있다. [사진=KT]

디지털 혁신(DX)을 추진하는 기업들의 보안 고민을 해결해줄 통합 보안서비스가 나왔다.

16일 KT는 클라우드와 IDC에 대한 통합 보안서비스 ‘하이브리드 보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클라우드 서비스는 외부 인프라를 이용하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자체 인프라에 기반한 ‘프라이빗 클라우드’ 또는 기업이 보유한 서버를 활용하는 ‘온프레미스(on-premise)'를 조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중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확장성이 뛰어난데다 정말 중요한 데이터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나 온프레미스에 보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KT의 ‘하이브리드 보안’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인 HSP(Hybrid Security Platform)를 기반으로 운영된다. KT IDC와 클라우드 이용고객은 곧바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다른 회사의 IDC와 클라우드 이용고객의 경우 오는 5월부터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KT 하이브리드 보안 서비스는 크게 유해 트래픽 탐지, 매니지드 보안(통합 관제 패키지), 클린존 라이트(디도스 공격 자동방어) 등 3가지 솔루션으로 구성된다.

KT의 '하이브리드 보안' 서비스 구성도 [이미지=KT]
KT의 '하이브리드 보안' 서비스 구성도 [이미지=KT]

이중 ‘유해 트래픽 탐지’는 실시간으로 트래픽을 모니터링해 이상 트래픽이 발생하면 이를 SMS로 알려준다. 또 주요 시스템 네트워크 상태를 체크해주고, 일·월·연간 트래픽 통계데이터를 제공한다.

‘매니지드 보안’은 방화벽, IPS(침입차단시스템), WAF(웹방화벽) 등을 패키지로 제공해 네트워크에 대한 접근을 통제한다. ‘클린존 라이트’는 디도스 공격이 있을 경우 이를 탐지해 즉각 대응하는 솔루션이다. 인터넷상에서 디도스 공격이 이뤄지면 클린존에서 자동 방어하여 이용자 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방식이다.

이 같은 하이브리드 보안을 구성하는 3가지 솔루션은 모두 신청 당일 이용이 가능하고, 디도스 탐지를 제외한 모든 서비스는 약정기간이 없어 비용적 부담이 적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KT는 하이브리드 보안을 이용하는 호스팅업체를 위해 파트너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기업정보보호 가이드, 참해사고 분석 등과 함께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취득 시 취약점 진단, 모의침투 테스트를 지원한다. 파트너사는 가입 후 3개월 동안 하이브리드 보안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KT는 하이브리드 보안 출시로 IDC와 클라우드의 연동-운영관리-보안을 아우르는 올인원 서비스 제공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 이와 관련 KT는 멀티 클라우드 초연결 교환 서비스 ‘KT HCX(Hyper Connectivity eXchange)’와 클라우드를 포함한 IT 인프라 서비스 ‘KT 하이브리드 MSP(Management Service Provider)’를 운영 중이다.

KT 클라우드·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는 “클라우드, IDC, 네트워크를 모두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DX 사업자로서 기업들이 복잡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국내 최고의 DX 파트너로서 고객기업들의 디지털 혁신을 입체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