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애저 에브리웨어’ 온라인 포럼 개최
상태바
한국MS, ‘애저 에브리웨어’ 온라인 포럼 개최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1.04.1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온라인 포럼 ‘애저 에브리웨어(Azure Everywhere)’를 개최해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전략과 성공 사례를 공유한다.

이번 열리는 행사에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데이터 혁신 ▲안정적인 클라우드 모델 설계 ▲개발자 및 스타트업을 위한 빠른 비즈니스 전환 등 3가지 대주제로 구성,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컨테이너, 하이브리드 등 최신 클라우드 트렌드를 반영한 세션들이 마련됐다.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는 전 세계 60개 이상의 리전을 기반으로 성능, 속도, 안정성, 보안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에 따르면 애저를 통해 국내외 많은 기업이 비즈니스 운영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효율적이며 안정적인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하고 있다. 실제로 현재 포춘 500대 기업의 95%가 애저를 사용 중이다.

이번 행사에는 SK텔레콤, 두산중공업, 매일유업, 웅진, 서울아산병원, NH투자증권 등 국내 기업 20곳 이상이 참여한다. 각 기업에서는 실제 비즈니스 혁신과 운영을 담당하는 프로젝트 리더들이 직접 나서, 단순한 기술 도입을 넘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장을 끌어내기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을 공유한다.

먼저 기조연설에는 신용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최고기술임원(NTO)이 ‘데이터 혁신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가속하는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해 소개하고. 다음 날에는 쿠버네티스의 공동 창시자로 알려진 브렌던 번스(Brendan Burns)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과 이한성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사업총괄 팀장이 ‘애저의 탄생, 한국으로의 진출과 앞으로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마지막 날에는 샘 헌트(Sam Hunt) 깃허브 부사장이 연사로 나서 개발자의 깃허브 사용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디지털 역량을 통한 비즈니스 성장은 2021년 우리가 마주한 가장 도전적인 과제다. 단순히 기술을 도입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한 지금,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안정적이고 유연한 클라우드 전략을 마련하고 비즈니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