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상생 위해 100억 원 지원
상태바
두나무, 상생 위해 100억 원 지원
  • 정은상 기자
  • 승인 2021.04.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억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0억 원 기부
중소벤처기업부 조성 ‘BNK-T2021 대한민국 버팀목벤처투자조합’에 50억 원 출자
두나무 송치형 의장 “상생을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할 것”

두나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100억 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두나무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코로나19 관련 대응 사업에 각각 30억 원과 20억 원을 기부했다. 성금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재난 취약계층, 의료진, 확진자를 위한 물품 지원과 방역 및 위생관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콘텐츠, 여행·관광 업종 기업과 재창업 기업 등에 중점 투자하고자 조성한 ‘BNK-T2021 대한민국 버팀목벤처투자조합’에는 50억 원을 출자한다.

두나무 송치형 의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많은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두나무는 앞으로도 상생을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 창업자인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주위 사람들에게 힘이 되길 바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2년 설립된 두나무는 국내 거래량 1위의 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와 누적 거래액 150조원 이상의 국내 최초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 증권플러스, 누적 가입자 수 45만 명 이상인 국내 최초 비상장 주식 통합거래 지원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운영하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이다. 블록체인 업계 1,000억원 규모 투자 발표, 세계 최초의 개발자 중심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pbit Developer Conference, UDC)’ 개최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해 3월에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구호 활동 성금 5억 원을 후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