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리얼티, 기업들의 데이터 중력 분석한 DGx 1.5 보고서 출간
상태바
디지털리얼티, 기업들의 데이터 중력 분석한 DGx 1.5 보고서 출간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1.03.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금융 서비스, 제조, 보험 산업의 데이터 중력 2배 이상 증가”

데이터센터, 코로케이션, 인터커넥션 솔루션 기업 디지털리얼티(Digital Realty)가 주요 산업군에 속한 기업들의 데이터 증가 강도와 중력 지표를 분석한 보고서 ‘데이터 중력 지표(Data Gravity Index, DGx)’ 1.5 버전을 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1개 도시를 다루었던 1.0 버전과 비교해 53개 도시로 조사 범위를 확대했으며, 전 세계 23개 산업군을 대상으로 데이터 중력 지표를 분석했다.

토니 비숍(Tony Bishop) 디지털리얼티 플랫폼, 성장, 마케팅 총괄 수석 부사장은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데이터 중력 강도의 영향을 이해하는 것이 데이터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려고 하는 기업들과 서비스 공급 업체들의 기본 요건이 되고 있다. 전 세계 모든 산업군을 막론하고 데이터 중력은 기업 성장을 저해하는 요소가 된다. 더 많은 도시들과 주요 산업군에 대한 분석을 담은 DGx 1.5 보고서는 데이터 중심 아키텍처를 개발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도전 과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기업들을 위해 작성됐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큰 데이터 중력이 발생하는 산업으로는 은행, 금융 서비스, 제조, 보험 등이 포함됐다. 이들 업종은 모두 디지털 가속화, 디지털 기반의 상호 작용, 데이터 교환량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공통점을 갖는다. 포브스 글로벌 2000대 기업(Forbes Global 2000) 전반에 대한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은행과 금융 서비스 기업들은 지역별 뱅킹 및 금융 허브 성장으로 인해 데이터 중력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형 제조 기업들은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는 트렌드에 맞춰 데이터 및 분석 기능을 확대하고 있다.

보험 업계는 디지털 기반 상호 작용이 늘어나고 더욱 중요해짐에 따라 데이터 중력 강도가 강해질 것으로 전망되며, 주요 도시들에서는 기업 데이터 교환량이 빠르게 증가할 것이다.

데이터 중력 강도가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곳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이며, 싱가포르, 로마, 홍콩, 멜버른, 아틀랜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은행 및 금융 서비스 분야 포브스 글로벌 2000대 기업들이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뉴욕, 런던, 홍콩, 서울, 암스테르담, 실리콘밸리, 싱가포르, 시드니 등 주요 대도시의 기업 데이터 교환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데이브 맥크러리(Dave McCrory) 디지털리얼티 부사장은 “데이터 중력은 완화될 기세가 없이 점점 더 가속화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해결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23개 산업군과 32개의 추가적인 도시에 대해 분석한 데이터 중력 지표를 참고해 기업의 의사 결정권자들이 어디에 데이터를 둘 것인지 전략적으로 결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