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충남도, “산재사망 사고 줄인다”…합동 현장 점검
상태바
충남도, “산재사망 사고 줄인다”…합동 현장 점검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1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도내 산업재해 위험 현장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을 진행한다.

도는 22일까지 고용노동부 지방관서 및 안전보건공단, 충남 산업안전지킴이와 함께 지자체 발주공사 81곳에 대한 ‘산업안전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산업재해 사망자의 다수가 건설 또는 제조업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고강도 점검을 통해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다.

주요 점검 대상은 구조물·도로·관로 공사 현장, 하천·공원의 정비 및 준설 공사장 등이다.

점검모습 [제공=충남도]
점검모습 [제공=충남도]

합동점검반은 이곳에서 추락, 차량추돌 및 붕괴, 질식·협착 등 위험 요소를 점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할 방침이다.
 
지난 16일 현장점검에서는 추락위험장소 작업발판 및 안전난간 설치 여부 및 굴삭기 후방카메라 보완, 용접작업 시 소화기 비치, 안전장비 미착용 등의 문제를 지적, 시정된 결과를 보고하도록 조치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합동점검은 도와 산업재해 예방 및 감소대책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됐다”며 “혹서기와 우기를 대비, 붕괴위험, 추락 등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해 산업안전 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