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제조 혁신 IoE 활용 ‘스마트팩토리’로 실현
상태바
시스코, 제조 혁신 IoE 활용 ‘스마트팩토리’로 실현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5.04.0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계 확산 위해 국내외 기업과 파트너십 강화

시스코가 만물인터넷(IoE) 시대가 현실로 도래했음을 밝히며 국내 기업과의 협업 스토리를 공개했다. 

시스코는 1일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 2015’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IoE 추진 상황과 전략에 대해 발표하며 IoE 생태계 확산을 위한 글로벌 투자와 협업 계획을 밝혔다. 

시스코가 소개한 국내 파트너사는 ▲영상관제 솔루션 기업 N3N ▲산업자동화 솔루션 기업 로크웰 오토메이션 ▲제조·IT 융합 솔루션 기업 나무아이앤씨 등으로 IoE를 활용해 제조업 혁신을 이룬다는 목표로 협업이 진행됐다. 

▲ 어빙 탄 시스코 아태 및 일본 지역 총괄 사장이 시스코 IoE 비즈니스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N3N은 지난해 처음으로 시스코로부터 투자를 받은 기업으로 관제시스템과 독자적 영상·이미지 처리 기술, 데이터 통합 분야 기술을 지녔다. 올초 출시된 ‘시스코 스마트+커넥티드 시티 오퍼레이션스 센터’는 N3N과 시스코의 기술로 만들어진 스마트시티 솔루션이다. 시스코 UCS 서버 아키텍처 위에 N3N의 ‘이노워치’ 솔루션, 시스코의 비디오 감시 시스템, 비디오 스토리지, 코어 기술 등이 통합적으로 구현됐다.

김호민 N3N 해외사업그룹 사장은 “시스코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삼성, LG, 현대 등 대기업의 감지 시스템에 납품하게 되며 수출의 길이 열렸다”며 “국내 구축 사례를 발판삼아 글로벌 제조업계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김호민 N3N 해외사업그룹 사장이 시스코와의 협업 스토리를 공개했다.

시스코는 로크웰 오토메이션, 나무아이앤씨와의 협업을 통해 IoE 시대에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제시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IoE 기반 스마트 제조 혁신의 중심을 IT(정보기술)와 OT(제조운영기술)의 융합으로 보고 2008년부터 시스코와의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시스코와 협업해 이더넷/IP 기반으로 기업과 플랜트 전체를 통합할 수 있는 아키텍처를 공동으로 개발하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무선까지 영역을 넓혔다.

▲ 이순열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 마케팅 상무가 공장 전면에 이더넷 구축을 통한 스마트제조 혁신 사례을 소개했다.

이순열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 마케팅 상무는 “제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동화·지능화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스코와의 협업으로 공장 전면에 이더넷 인프라를 구축했다며 이를 통해 스마트팩토리 현실화를 이룰 것”이라고 전했다. 

나무아이앤씨는 표준화된 IT시스템과 다양한 산업의 비표준화 시스템을 하나도 통합하는 미들웨어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공장 현장의 장비에서 발생하는 각기 다른 포맷의 데이터를 수집, 표준화해 IT시스템과 연계시켜주는 플랫폼을 시스코 포그 컴퓨팅 상에서 구현해냈다. 이를 통해 공장 현장에서 수집된 각종 데이터 현황을 비즈니스단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 조영환 나무아이앤씨 대표이사가 미들웨어 솔루션을 통한 스마트팩토리 비전을 제시했다.

어빙 탄(Irving Tan) 시스코 아태 및 일본 지역 총괄 사장은 “의료·제조·항반 사업을 디지털화해 IoE의 이점을 누리게 된다면 서비스를 좀 더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며 “특히 제조 공장에서는 운영 현황 실시간 확인을 통한 빠른 커뮤니케이션 뿐만 아니라 생산 장비 문제의 사전 예방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경원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IoE는 더 이상 미래가 아닌 현실임을 직시하고 실질적 혁신 사례와 협력 성과를 공개했다”며 “향후 IoE 생태계 확산을 위해 글로벌 투자와 국내외 기업들과의 협업을 적극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