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화웨이, 한국 재난망 시스템 구축 ‘자신만만’
상태바
화웨이, 한국 재난망 시스템 구축 ‘자신만만’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5.01.2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트워크 구축 필요 기술·경험 풍족

“기술·경험·빠른 고객 요구 수용 등 재난망 구축에 결정적인 특징 모두 갖췄다!”

화웨이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LTE 기반 재난망 관련 기술과 장비를 선보이며 국내 재난망 구축 사업 계획을 발표하는 ‘화웨이 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재난망) 시연회’를 진행했다.

화웨이는 LTE 기반 재난망 구축에 있어 자사의 기술, 경험, 그리고 가격 경쟁력과 발 빠른 피드팩으로 우위를 차지할 계획이다.

이 날 왕칭원 화웨이 LTE 글로벌 사업부 부사장은 “과학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생활수준 또한 향상됐지만 긴급구조장비 수준은 여전히 낮아 구급대원의 생명에 위협을 주고 구조효과를 현저히 떨어뜨린다”며 LTE 기반 재난망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 왕칭원 화웨이 LTE 글로벌 사업부 부사장과 김학수 부사장이 PS-LTE 시연회 부스에서 통신망을 경험하고 있다.

현재 국내 통신망은 각기 다른 긴급구조 단말기에 분산돼 있어 통합하기 어렵다. 지난 2012년 미국은 공공안전 네트워크 광대역 발전에 대한 의례를 통과시켰으며, 국내 정부도 이를 고려해 재난망 구축에 나섰다.

왕 부사장은 “미래 공공안전 네트워크 구축에는 3가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브로드밴드 기반, 프라이빗 네트워크, 신뢰성”에 대해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사건 현장을 생생히 볼 수 있는 실시간 음성 네트워크가 가능하기 위해 브로드밴드를 기반으로 구축해야 하며, 신속한 협업으로 이뤄지기 위해 표준화·통일된 전문 시스템이 필요하다. 또 이를 위한 신뢰성도 높아야하는데 장비, 소프트웨어, 속도 부분에서 모두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

왕 부사장은 “화웨이는 이러한 네트워크 구축의 모든 점에서 뛰어나다”며 “이를 위한 기술과 경험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가 선보인 LTE 재난망은 설치가 용이하고 실제 기술을 재현한 경험 이력이 있으며 빠른 피드백과 딜리버리가 용이하다는 특징을 지닌다. 한 기지국 설치 시 약 30분의 시간이 소요되고 사건 발생 시 통신 장비에 이상이 생기면 15분 내 재설치함으로써 작업 지속이 가능하다.

왕 부사장은 “현재 화웨이는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모두 보유하고 있고, 세계 331개의 상용 네트워크 중 154개를 구축했다. 100개는 수도 네트워크에, 9개는 전 세계 금융센터에 구축했는데 서울이 포함된다”며 “이와 더불어 3GPP 특허 중 35개를 보유한 자사의 기술력은 국내 재난망의 중요 기반을 세우는데 이점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왕칭원 부사장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PS-LTE 재난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화웨이는 이번 시연회를 통해 LTE 래피드 솔루션(LTE Rapid Solution)을 비롯한 ‘PS-LTE site’와 재난망과 상용망에 직접 연결되는 ‘푸시투토크(PTT)’등을 선보였다. 이번 시연회의 주 제품인 ‘LTE 트렁킹(Trunking) 기술’은 높은 대역폭을 제공해 고화질 영상 감시 및 음성 전송이 가능하다. 2014년 3분기까지 66건의 계약을 통해 미국, 영국, 일본 등 전 세계의 정부, 운송, 에너지 및 기타 업계에서 활용되고 있다.

왕 부사장은 “화웨이는 풍부한 재난망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중소기업과 적극 협력함으로써 국가 재난망 기술의 혁신적인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국내의 ICT 발전에 화웨이가 지속적으로 함께 이뤄나가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보였다.

한편 국내에는 화웨이에 대한 부정적 의견들이 흐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국과 관련됐을 것이라는 의심이 그 이유다. 하지만 화웨이는 국내 통신3사의 차세대 기간망 장비 사업자 선정부분에 있어 사업을 연이어 수주한 바 있다. 에릭슨LG, 노키아, 알카델-루슨트 등 네트워크 기술 선도업체가 경쟁에 나선 가운데 화웨이는 국내 재난망 구축 선점에 있어 큰 자신감을 내비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