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VMware, 마이크로서비스를 위한 NSX Service Mesh 공개

마이크로서비스, 데이터, 사용자 전반에 걸쳐 가시성 및 제어, 보안 제공 이승윤 기자l승인2019.01.09 13:23:57l수정2019.01.09 13: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VMware가 API 단계에서 마이크로서비스, 데이터, 사용자 전반에 걸쳐 가시성 및 제어, 보안을 제공하는 VMware NSX Service Mesh를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VMware NSX Service Mesh는 이스티오(Istio) 서비스 메시 기술을 확장해, 애플리케이션 레이어에서 마이크로서비스, 데이터, 사용자, 기존 모놀리식(monolithic) 애플리케이션 등에 대한 가시성, 제어, 보안을 제공한다.

또 VMware NSX-T Data Center 플랫폼의 네트워크 및 보안 복제 서비스로서 역할을 하며, 컨테이너 네트워크 인터페이스(Container Network Interface, CNI)를 통해 컨테이너에 적용이 가능하다.

'NSX Service Mesh' 프로세스 출처 VMware

 

VMware NSX Service Mesh는 마이크로서비스에 필요한 통신 메커니즘을 제공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서 개발자가 직면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다수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에서 마이크로서비스, 데이터, 사용자 사이의 통신을 모니터링하고 보호하는 일관된 방법을 제공하며, 정책 및 텔레메트리(Telemetry)를 통합해 플랫폼 운영팀과 개발팀에게 보편적인 운영 도구를 제공한다. 또 사용자 확인 및 인증, 서비스 통신 암호화를 관리하고, 개발자가 별도로 코드를 변경하지 않고도 애플리케이션의 마이크로서비스 상태 및 성능을 파악할 수 있도록 서비스 트랜젝션의 추적, 모니터링 및 로깅 기능을 제공한다.

VMware NSX Service Mesh는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온보딩을 간소화하며, 다수의 클라우드와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연합한다. 이를 통해 VMware NSX 포트폴리오 및 플랫폼에 연결할 수 있으며, 통합된 정책, 네트워크 서비스, 가시성 도구를 구성할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서비스 트랜젝션을 시작하는 사용자뿐만 아니라 액세스하는 데이터를 포함하는 서비스 검색을 확장하며, 이를 통해 일관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수준 목표 정책 및 혁신적인 롤아웃을 보장하는 서비스 및 API 가시성, 조정 기능을 제공한다.

VMware NSX Service Mesh 베타 프로그램은 올해 초 Cloud PKS를 지원할 예정이며, 연합 메시를 구성해 PKS, 기타 플랫폼 또한 추가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스캇 굿맨(Scott Goodman) VMware 네트워크 및 보안 부문 제품 마케팅 매니저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할 때마다 일관적으로 데이터와 사용자에 대한 가시성, 제어 수준, 관리 체계를 유지하기가 어렵다”며, “VMware NSX Service Mesh는 마이크로서비스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데이터와 사용자 간 발생하는 통신을 보호, 모니터링 하기 때문에 개발자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환경 전반에 걸쳐 원하는 수준으로 데이터와 사용자를 제어, 관리,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VMware#마이크로서비스#NSX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