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국산 AR 가상 피팅 기술로 쇼핑의 미래 엿본다”

에프엑스기어, 아바타 가상 피팅 기술 CES 2019 에서 선보여
신동훈 기자l승인2019.01.09 10:16:49l수정2019.01.09 10: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국내 AR, VR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FXGear)가 CES 2019에 참가해 AR 기반 3D 가상 피팅 솔루션 ‘에프엑스미러(FXMirror)’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에프엑스기어는 1월 8일부터 11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Consumer Technology Show)에 중국 징둥그룹의 ‘경계 없는 유통 (Boundaryless Retail)’ 구역에 에프엑스미러를 설치하고 현장 참관객들에게 가상 피팅 서비스 체험을 지원하고 있다.

에프엑스미러는 AR 기술을 기반으로 기기 앞에 선 사용자의 신체 사이즈를 실시간 측정해 3D 의상 착장 모습을 사실적으로 보여줘, 의상을 직접 입고 벗는 번거로움을 줄여준다.

이번 CES 2019 현장에서는 MR(혼합현실, Mixed Reality) 기반으로 사용자와 닮은 3D 아바타를 생성해 사용자의 얼굴, 움직임 등을 즉각적으로 반영하고 3D 의상을 렌더링해 착장할 수 있는 아바타 피팅 서비스(https://vimeo.com/301543054)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자체 개발한 물리 기반 의상 드레이핑 솔버 (Draping solver)를 적용해, 실시간 직물 시뮬레이션 기반의 사실적인 겹옷 처리를 통해 자연스러운 착장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타 가상 피팅 서비스와의 큰 차별점이다.

또한 얼굴을 정교하게 인식하는 라이브 모션 트래킹 기술로 사용자의 실제 얼굴 이미지와 신체 치수 기반의 실시간 3D 아바타를 생성함으로써 사용자와 아바타 간의 일치율을 극대화해, 전시장을 찾은 업계 전문가들로부터 아바타 기술의 산업 적용에 있어 가장 큰 장벽으로 여겨져 왔던 ‘사용자와의 이질감’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의학계에서 피부 색조 구분 표준으로 활용하고 있는 피츠패트릭 스케일(Fitzpatrick Scale)에 근거한 다양한 피부색 구현 기능도 추가해 현장을 찾은 전세계인들에게 보다 현실적이고 몰입감 높은 가상 피팅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최광진 에프엑스기어 대표는 “아바타 기술은 대부분의 글로벌 대기업들의 소비자 대상의 광범위한 응용 프로그램에 요구되는 기술로, AR, VR 분야뿐만 아니라 모바일 개인화 서비스를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 사실적인 아바타 기술은 사용자에게 보다 친밀한 디지털 아이텐티티를 부여해 몰입감을 높일 수 있어 VR 사업에서도 중요한 에셋으로, 이번 CES를 통해 검증된 자사의 아바타 기술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다각화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에프엑스기어는 지난 CES 2018에서 VR 헤드셋 ‘NOON VR’로 VR 제품 부문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에프엑스기어#VR#AR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