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3 11:30 (월)
광명시, 시민이 안전한 밤거리 만들기 총력
상태바
광명시, 시민이 안전한 밤거리 만들기 총력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12.2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신동훈 기자]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로고젝터 설치 및 CCTV 설치 안내스티커 부착 등 늦은 밤길 귀가하는 시민의 안전한 밤거리를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고려한 신개념 장치로 이미지 글라스에 안전문구나 그림을 LED 등에 투사시며 바닥이나 벽에 이미지를 비추는 일종의 빔프로젝터 장치인 '로고젝터'를 최근 광명동, 철산동, 하안동 각각 1곳에 시범 설치했다.

또한 방범용 CCTV가 설치된 지역에는 CCTV 설치 안내스티커를 부착해 야간에도 CCTV 설치장소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범죄 예방 효과를 강화했다.

김웅일 정보통신과장은 "경기도에서 실시한 'CCTV 설치 및 개선'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CCTV 사각지대, 우선 설치지역, 위치 개선지역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2019년 CCTV 설치 사업 종합 계획을 수립하겠다"며 "안전한 밤거리를 만들어 시민이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안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CCTV 17개소 카메라 79대를 추가로 설치했으며 저화질 카메라 140대를 고화질 카메라로 성능을 개선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CCTV 680개소 2천601대의 카메라가 통합관제센터와 연계돼 24시간 모니터링되고 있으며 올해 1천165건의 영상자료를 제공해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