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부산시, 올해 말까지 폐·공가지역에 방범용 CCTV 시스템 구축

총 사업비 8억4천3백여만원 투입하여 140개소에 설치 CCTV뉴스l승인2010.11.02 00: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시는 지난 10월 15일 오후 2시 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부산시와 자치구·군, 부산지방경찰청, 사업 시행사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폐·공가지역 방범용 CCTV 시스템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는 지난해부터 실시해온 방범용 CCTV 1, 2단계 구축사업에 이은 3단계 사업으로서 지난 2월 사상지역에서 발생한 김길태 사건 등 연이어 발생하는 강력범죄의 예방 및 방지 차원의 조치이다. 

경찰청의 ' 2007년~2010년 현재 성범죄 발생현황'자료에 의하면 부산지역의 13세 미만 아동에 대한 성범죄는 지난 2007년 54건, 2008년 64건, 2009년 85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부산 지역에 설치된 방범용 CCTV는 2010년 8월 현재 460대로 서울 7,287대, 인천 2,014대, 대구 1,044대에 비해 낮은 수준에 그치고 있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대응차원으로 부산시는 지난해 9월 방범용 CCTV 1단계 구축사업을 완료하였는데 사업비 17억5천만원을 투입하여 방범 취약지역에 91대, 어린이 보호구역에 59대로 총 150대의 방범용 CCTV를 구축하였으며, 어어 올해 2월에는 2단계 사업으로 사업비 19억4천만원을 투입해 방범취약지역에 72대, 어린이 보호구역에 101대로 총 173대를 국축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실시해온 1, 2단계 사업에도 불구하고 연이어 강력범죄가 발생하자, 범죄 예방 및 통제수단으로 이번 폐·공가지역에 방범용 CCTV설치 3단계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폐·공가지역 CCTV 설치사업은 재개발, 재건축지로 지정되어 폐·공가로 남아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140개소를 선정, 총 사업비 8억4천3백여만원을 투입해 지난 10월 7일부터 오는 12월 16일까지 약 100일간에 걸쳐 사업을 완공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경찰청, 자치구·군 등과 합동으로 설치 대상지를 조사 선정하였으며, 5월부터 7월까지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고, 행안부과 개인정보보유 사전협의 및 8월 설치장소 행정예고를 마친 후, 9월에 계약을 체결하였다. 

앞으로 남아 있는 일정은 오는 10월말까지 현장조사, 기초공사, 전기 인터넷 통신회선 신청 및 개통을 마치고, 12월 초까지 카메라 등 현장설비 및 관제센터 장비설치를 마치면 12월 10일 종합시운전을 시행한 후 12월 16일 공사 준공을 마친 후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지역별 설치개소를 살펴보면 중구 7곳, 서구 7곳, 동구 9곳, 영도구 8곳, 부산진구 12곳, 동래구 10곳, 남구 9곳, 북구 7곳, 해운대구 11곳, 사하구 12곳, 금정구 10곳, 강서구 9곳, 연제구 8곳, 수영구 7곳, 사상구 14곳이다.

CCTV 시스템 구성

  

이번에 설치되는 CCTV 시스템은 폐·공가지역의 환경 특성을 고려하여 야간영상화질이 우수한 안개제거 및 야간영상보정의 초저조도 카메라가 설치되고, 지역별 특성에 따라 주기적으로 특정방향을 카메라가 자동 회전하여 감시 및 저장하는 프리셋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시민들의 사생활 침해 예방과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영상정보 접근기록 및 보안기능 등을 보강하였다.

  

네트워크 구성도

  

또한 초고속 광대역 자가통신망인 부산정보고속도로(ubi-way)를 활용하여 보다 빠르고 선명한 영상관제 및 각 경찰서간 영상정보 공동이용의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한편, 이번 폐·공가지역 CCTV 설치사업은 방범용 CCTV 140대 설치와 더불어 시 본청에 영상통합관제 시스템 및 시경과 15개의 경찰서에 영상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폐·공가지역 주민들의 범죄예방과 불안감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폐·공가 등의 방범취약지에 CCTV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주연 기자>




CCTV뉴스  webmaster@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