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지퍼(ZPER), 5일 알리바바닷컴 ‘B2B 입점 지원’ 설명회 개최

국내 20여 개의 중소기업 참석… 지퍼 플랫폼을 통해 입점 시, 향후 수수료 우대 등 자금지원 혜택 제공
박지윤 기자l승인2018.12.11 11:17:02l수정2018.12.11 11: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로버트 리(Robert Lee) 이프로 트레이드 대표가 5일 서울 강남구 드림플러스 강남점에서 열린 ‘알리바바닷컴 B2B 입점 지원 설명회’에서 알리바바닷컴의 B2B 중계무역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 = 지퍼]

[CCTV뉴스=박지윤 기자] 블록체인 기반의 P2P금융 연합 플랫폼인 ‘ZPER(이하 지퍼)’가 의류·화장품·건강식품 등 국내 유망 중소기업들의 성공적인 수출 기회 확대를 위해 알리바바닷컴 입점 지원에 본격 나선다.

지퍼는 우수한 제품을 보유한 경쟁력 있는 국내 강소기업들의 성공적인 해외 온라인시장 개척을 지원할 목적으로 ‘알리바바닷컴 상거래 플랫폼 활용 전략 세미나(B2B 입점 지원 설명회)’를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드림플러스 강남점에서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알리바바닷컴(Alibaba.com)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런칭한 온라인 쇼핑몰로 전 세계 200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약 2억 명에 육박하는 바이어를 확보한 세계 최대규모의 B2B 중계무역 플랫폼이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알리바바닷컴에서 커다란 사업적 성과를 이룬 국내 난방필름 제조업체 이프로 트레이드(E-PRO Trade Co.) 대표이자 알리바바닷컴의 공식 강사인 로버트 리(Robert Lee) 대표가 알리바바닷컴의 시장 현황, 인프라, 플랫폼 활용 전략, 입점 절차 및 서비스 지원 혜택 등을 소개했다.

또한, ‘알리바바닷컴에 입점한 국내기업 성공사례’를 주요 내용으로 국내 수출업체의 다양한 입점 주의사항 및 해외 B2B 판매 관련 문의 사항을 참석자들과 질의응답 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준범 지퍼 대표는 “우수한 제품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물류, 세금, 외환 등 외부적 장벽에 국내 중소기업들이 해외시장으로의 진출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설명회를 통해 국내 업체들에게 새로운 맞춤형 B2B 온라인 수출 판로 확보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국내 20여 개 중소기업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향 후 지퍼 플랫폼을 통해 알리바바닷컴에 입점한 국내 업체에는 입점료 일부 지원, 수수료 우대 등 자금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한편, 지퍼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P2P 금융 연합 플랫폼으로 각국의 P2P 금융 투자자와 차입자 간의 국경을 초월한 자금 이동과 안전한 분산 투자시스템을 지향하는 ‘P2P 금융생태계’를 구축한다.

지퍼 플랫폼에는 한국, 중국 등 동아시아 지역 P2P 금융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20여 개의 주요 P2P 금융기업 및 부동산, 보험, 유통, 보안 등 여러 산업군의 선도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지퍼의 주요 플랫폼 서비스인 ‘P2P 연합 포트폴리오’ 금융 서비스는 내년 상반기 공식 출시된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