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팅크웨어, 아시아 자동차 부품 전시회 ‘2018상해 오토메카니카’ 참가
상태바
팅크웨어, 아시아 자동차 부품 전시회 ‘2018상해 오토메카니카’ 참가
  • 김지윤 기자
  • 승인 2018.11.2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향 블랙박스 및 차량용 공기청정기 등 제품 라인업 전시

[CCTV뉴스=김지윤 기자] 팅크웨어가 금일부터 12월 1일(토)까지 중국 상해에서 진행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자동차 부품 전시회 ‘2018 상해 오토메카니카(2018 Automechnica Shanghai)’에 참가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로 14회를 맞은 ‘2018 상해 오토메카니카’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자동차 부품 전시회로 전세계 약 40여개 국가, 6,300여개 업체가 참여해 자동차 부품 및 관련 서비스 등을 전시한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손꼽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기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로 중국뿐 아니라 아시아 각국의 자동차 관계자를 포함한 14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다.

차량용 블랙박스, 액세서리 부분으로 참가한 팅크웨어는 빠르게 변화하는 아시아 자동차 시장의 동향을 살피고, 중국은 물론 아시아 내 인지도 및 B2B, B2C채널을 확대하고자 참여하게 됐다.

이번 전시에는 중국향 플래그십 제품인 ‘QX800’ 외 ‘F800프로’, ‘F200’ 등의 블랙박스 라인업과 모터사이클, 자전거용 블랙박스 ‘아이나비 스포츠M1과 TC-1’, 차량용 공기청정기 ‘블루 벤트’ 등 중국향 출시 제품을 전시한다. 또한 공기 청정 기술인 ‘블루 벤트’와 야간 특화 영상기술인 ‘슈퍼 나이트 비전2.0(Super Night Vision 2.0)’ 시연부스를 별도 전시해 제품과 기술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2017년 중국사업 본격 진출을 한 팅크웨어는 B2B, B2C 사업 확대를 위해 중국 공식법인 ‘씽커웨이 (兴科威)’를 설립했다. 이후 매년 현지 자동차 부품 전시회에 참가하고 B2B 채널을 확대하는 등 인지도 및 사업채널 확대를 목표로 적극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팅크웨어는 “중국은 아시아 최대 시장인 만큼 현재 자동차 트렌드와 기술력을 확인하기 위해 이번 전시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지속적인 사업채널 및 인지도 확보활동을 통해 관계자 및 소비자들에게 제품과 브랜드를 더욱 잘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중국 내 사업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