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스페이시즈서 ‘네덜란드 첨단산업 취업 로드쇼’ 개최

유럽 최대 반도체기술연구소 IMEC 포함 네덜란드 기업 방한...인터뷰부터 채용까지 김지윤 기자l승인2018.10.24 11:09:15l수정2018.10.24 10: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지윤 기자] 창의적인 업무 공간 분야의 선도기업인 스페이시즈(Spaces)는 오는 30일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에서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첨단산업 취업 로드쇼(Holland High Tech Career Roadshow)’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첨단산업 취업 로드쇼는 해외취업에 관심 있는 이공계열 학사, 석사, 박사를 대상으로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과 네덜란드 첨단산업 지원 기관인 하이테크 NL에서 주최하고, 스페이시즈, 카이스트(KAIST), 지스트(GIST), 포스텍(POSTECH)이 후원하는 첨단산업 분야 취업설명회다. 지난 4월 성황리에 마무리된 ‘네덜란드 첨단산업 취업 설명회(Holland High-tech Career Event)’에 이어 두 번째 취업 설명회가 기획됐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채용 설명회만 진행됐던 지난 번과 달리, 네덜란드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이 방한해 직접 회사소개부터 인터뷰 및 채용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 기업으로는 유럽 최대 반도체기술연구소인 IMEC, 아인트호벤 공과대학교의 분사인 이펙트 포토닉스(EFFECT PHOTONICS), 그리고 세계 4대 전문인력 헤드헌팅 기업 중 하나인 랜드스태드(Randstad)의 계열사 YACHT 등이 있다.

10월 30일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에서 개최되는 서울 지역 설명회를 시작으로, 10월 31일 카이스트(충청 지역), 11월 1일 지스트(전남 지역), 11월 2일 포스텍(경상 지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설명회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접수 후 네덜란드 취업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 및 네덜란드 기업 지원 시 유의사항, 회사 소개 순으로 이어진다. 이후 오후 1시 30분부터 사전에 진행된 1차 서류 심사에 통과한 지원자 대상으로 인터뷰가 진행된다.

노엘 코크(Noelle Coak) 스페이시즈 한국, 대만 및 태국 지역 총괄은 “네덜란드는 반도체 및 통신 등 첨단산업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며, “스페이시즈가 네덜란드 기업과 그 문화를 한국에 알리는 이번 행사의 개최지로 선정돼, 한국과 네덜란드 간의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장이 될 수 있어 기쁘다. 본 행사가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한국의 많은 인재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스페이시즈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글로벌 공유 오피스 기업으로, 전 세계 39개국에 걸쳐 120개 이상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작년 9월 그랑 서울 빌딩 7층에 위치한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의 문을 열며 국내에 첫 발을 내딛었다. 스페이시즈는 그림 전시회, 국악콘서트, 블록체인 세미나, 취업 설명회 등 매달 다양한 문화 이벤트 및 네트워크 행사를 진행한다.

#스페이시즈#네덜란드 첨단산업 취업 로드쇼

김지윤 기자  jiyu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