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9 10:52 (목)
중소중견 기업 85%, 4년 이상된 노후화 PC 사용중
상태바
중소중견 기업 85%, 4년 이상된 노후화 PC 사용중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10.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인텔, ‘국내 중소·중견 기업 보유 PC가 비즈니스에 끼치는 영향’ 보고서 발표

[CCTV뉴스=신동훈 기자]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은 IT시장조사기관 테크아일(Techaisle)과 함께 국내 중소중견 기업의 PC 보유 형태가 기업 비즈니스에 끼치는 영향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내 중소중견 기업의 85% 이상이 4년 이상된 노후화된 PC를 사용하고 있고, PC의 39%는 구형 버전의 윈도우가 탑재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테크아일에 의하면, 4년 이상 된 PC 유지하는데 드는 비용은 기기당 한화 약 692만 원(미화 6,236달러)으로, 3대 이상의 최신 컴퓨터로 바꿀 수 있는 비용과 같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최신형 PC보다 수리가 필요한 경우가 3.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화된 PC 사용이 업무의 생산성을 저하할 뿐 아니라, 불필요한 운영 비용도 소모하게 만드는 것이다.

4년 이상 된 구형 PC 보유 시 소요되는 비용 차이

실제 최신형 PC로 교체한 기업의 64%가 디바이스 교체 후 데이터를 보다 확실하고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하며, 62%는 운영 비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답했다. 더불어 응답자 53%가 최신형 디바이스에 탑재된 클라우드와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업무 효율성이 향상되었고, 61%는 직원들이 더 생산적인 업무를 할 수 있게 되었다는 데 동의했다.

또한 국내 중소·중견기업에서 사용하고 있는 PC의 39%는 여전히 구형 버전의 윈도우가 탑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최신 PC 사용을 통해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클라우드 인텔리전스 기반의 보안 업데이트로 잠재적 사이버 위협으로부터도 보호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보고서는 올해 8월 370개 국내 중소·중견 기업 종사자들의 응답을 토대로 작성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