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엔비디아, 11월 7~8일 국내 최대 규모 AI 컨퍼런스 개최

딥 러닝, 자율주행, 오토노머스 머신, HPC, 클라우드 등 5개 트랙으로 구성 신동훈 기자l승인2018.10.04 11:08:30l수정2018.10.04 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엔비디아는 11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에 걸쳐 서울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인공지능(AI)과 딥 러닝(Deep Learning) 분야의 최신 기술 트렌드와 성공사례를 공유하는 ‘엔비디아 AI 컨퍼런스(NVIDIA AI Conference) 2018’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엔비디아 AI 컨퍼런스 2018은 올해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진행되는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2018’의 일환으로, 국내외 유수의 기업, 대학, 연구기관, 스타트업 및 정부기관 등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 리더, 개발자 및 연구원들이 AI 및 딥 러닝 관련 전문지식과 기술 노하우를 습득하고, 서로 인사이트를 나누며 생산적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AI 관련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엔비디아를 비롯한 업계 선도기업의 전문가들이 최근 AI 및 딥 러닝 기술 현황과 다양한 산업군의 적용사례를 소개하는 컨퍼런스 및 솔루션 데모와 GPU 기반 최신 딥 러닝 프레임워크를 활용한 핸즈온(Hands-On) 세션인 ‘딥 러닝 인스티튜트(Deep Learning Institute)’로 구성된다. 이와 더불어, 개발자 밋업, AI 스타트업 피치(Pitch) 대회 등을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의 트렌드와 기술 정보를 한 자리에서 제공한다.

유응준 엔비디아 코리아 대표의 환영사로 시작되는 오전 세션에서는 엔비디아의 솔루션 아키텍처 및 엔지니어링 부사장 마크 해밀턴(Marc Hamilton)과 김윤 SK텔레콤 AI 리서치 센터장이 각각 기조연설자로 나서 AI 와 딥 러닝이 어떻게 까다로운 IT 문제를 해결하고, 어떠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가져 주는 지에 대해 조망한다.

오후에는 엔비디아 뿐 아니라 삼성SDS, 네이버, SKT,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LG CNS, KAIST, KISTI, ADD를 포함한 국내외 주요 AI 관련 기업, 그리고 학계 전문가가 발표자로 참여해 ▲딥 러닝 ▲자율주행 ▲오토노머스 머신 ▲고성능 컴퓨팅(HPC) & 슈퍼컴퓨팅 ▲데이터센터 & 클라우드 등 5개의 주제 하에 최신 기술 트렌드와 산업별 혁신사례를 소개하는 약 40개의 심도있는 세션이 진행된다.

특히, 엔비디아 AI 컨퍼런스에서는 다양한 기술 세션 뿐만 아니라, 엔비디아 딥 러닝 플랫폼을 사용해 뉴럴 네트워크 기반의 머신 러닝을 설계, 교육 및 배치하고, 실제 애플리케이션에 통합하는 일련의 과정을 직접 실습할 수 있는 핸즈온 교육도 함께 진행된다. 8일에 열리는 딥 러닝 인스티튜트는 ▲컴퓨터 비전을 위한 딥 러닝 기초 ▲쿠다 C/C++을 이용한 가속 컴퓨팅 기초 ▲다양한 데이터 타입을 위한 딥 러닝 기초 ▲자율주행차를 위한 딥 러닝 개념 등의 4개의 코스로 구성되며, 원하는 코스를 하나 선택해 참석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AI와 딥 러닝에 관심이 있거나 연구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본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참가등록은 관련 페이지(https://www.nvidia.com/ko-kr/ai-conference/agenda/) 혹은 엔비디아 코리아 홈페이지(www.nvidia.co.kr)를 통해 가능하다.

#엔비디아#AI 컨퍼런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