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탄현역 드림힐스 일산’, 편리한 교통, 주거 인프라 모두 갖춘 역세권 아파트로 눈길

김진영 기자l승인2018.09.09 13:00:51l수정2018.09.07 17: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진영 기자] 경기도 일산 신도시 덕이동 이마트부지에 ‘탄현역 드림힐스 일산’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는 평당 900만원대로 시작하여 중도금 무이자와 발코니 확장공사가 무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분양가 이외에는 추가적인 부담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역세권에 인기 있는 20평형대 단지로 공급될 예정이다 보니 8월 24일 개관이 시작됨과 동시에 청약과 동, 호수 지정 계약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탄현역 드림힐스 일산은 전체 대지면적 6,664평에 연면적 14,533평 규모로 지하 2층부터 지상 19층까지 총 400세대 단지 규모를 자랑한다. 20평형 A타입 180세대, 20평형 B타입 93세대, 20평형 C타입 18세대, 25평형 A타입 55세대, 25평형 B타입 54세대로 구성되었으며, 지난해 9월 지구단위 계획수립 결정고시 후 2018년 3월 토지매입계약 체결을 완료한 상태이다.

더불어 거주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교통 또한 편리하다는 평이다. 탄현역까지 도보 5분거리로 홍대입구역 30분, 서울역까지 40분에 도달할 수 있으며, 2023년 GTX킨텍스역(예정)이 3km거리 이내에 위치해 있어 서울, 경기북부 등의 지역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수도권광역철도 수혜지역으로 일산과 삼성구간을 37.4km GTX A구간으로 올해 착공하여 2023년 개통될 예정이다.

탄현역에서 3호선과 경의선 라인이 만나는 대곡역은 GTX 환승역까지 갖추기 때문에 파주와 서울의 배후도시로 주거와 업무, 문화 외에 교통까지 완벽한 인프라를 가져갈 수 있는 지역으로 눈길을 끈다.

그뿐만 아니라 탄현역 드림힐스 아파트 주변에는 이마트 덕이점, 덕이동 로데오거리, 메가박스 일산, 일산호수공원, 현대백화점, 코스트코 일산 등의 문화와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함을 더한다.

또한, 백승초등학교, 덕이초등학교, 한산초등학교, 일산중학교를 비롯해 덕이중학교 일산대진고등학교, 일산고등학교 등도 가까워 학군 걱정 없이 아이들을 교육하기에도 적합한 지역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앞으로 45,000평 규모의 킨텍스 제 3전시장 개발 호재로 한류월드, 방송영상밸리, 스마트타, 테크로밸리의 대규모 개발이 예정되어 있어 교통과 쇼핑, 교육은 물론 문화까지 모두 고루 갖출 수 있게 되었다.

정부가 2017년 6.3주택법 개정을 시행함과 동시에 사업의 안정성과 투명성이 강화되었기 때문에 추진 위원회가 조합원을 모집하기 위해서는 지자체가 요구하는 일정비율의 토지를 확보한 후 관할 시, 군, 구청장에게 신고필증을 받은 경우에 한해 조합원을 모집할 수 있게 했다.

홍보관 관계자는 “시세 대비 합리적인 공급가가 책정된 아파트로 향후 프리미엄 형성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쏟아지고 있으며 조합원 모집이 마감되고 있다”며, “현재 주택 홍보관 개관한 상태이니, 대표 전화번호를 통해 조합원 가입 안내와 탄현역 드림힐스 일산 모델하우스 홍보관 위차와 무료 주차 안내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