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티에스에스, 국내 시장 보호와 시장 가격 안정화 위한 노력 바란다

대한민국 영상보안시장은 대한민국 브랜드가 지킬 수 있도록 이끌어주길 신동훈 기자l승인2018.09.05 09:24:56l수정2018.09.07 16: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화테크윈과 함께 CCTV 시장을 함께 개척하는 대리점을 소개하는 코너 ‘Together with Hanwha-Techwin’의 두 번째 주인공은 티에스에스(TSS)이다. 2003년 용산에서 사업을 시작한 티에스에스는 한화테크윈 대표 대리점으로서 수도권과 지방 고객에게 다양한 영상보안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 유통하고 있다.

최정환 티에스에스 대표이사

2018년도 CCTV 시장 변화와 사업 계획은…

아날로그에서 네트워크 시스템으로 전환되면서 고객 니즈 또한 최소 200만 화소 이상의 고해상도 제품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설치업체 입장에서는 가격경쟁력만을 앞세운 제품보다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충족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이 있는 제품 판매를 통한 수익창출 구조를 선호하고 있다.

이에 티에스에스는 저품질 외산 제품의 시장 잠식을 막고 국내 대표 영상보안솔루션 기업 한화테크윈의 제품과 솔루션을 적극 홍보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한화테크윈이 국내 대표기업으로서 자존심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나아가 업계 내수 시장 활성화에 기여해 ‘함께 더 멀리’라는 한화테크윈의 모토처럼 지속성장 가능한 ‘상생’의 길을 다져갈 것이다.

이런 노력으로 창출된 이익이 한화테크윈 R&D 투자로 이어져 대리점은 더 우수한 제품을 공급받고 고객의 자신을 더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공급하는 선순환 체계가 형성되길 바란다.

한화테크윈과의 인연은…

한화테크윈은 당사가 처음 대리점 사업을 시작한 2003년부터 삼성전자, 삼성테크윈을 거쳐 지금 한화테크윈으로 달려올때까지 늘 함께해온 사업 동반자이다. 무엇보다도 함께 성장하는 미래를 추구하는 한화테크윈의 사업 마인드 덕분에 다양한 프로젝트 경험을 쌓고 업계 내 좋은 평판을 다질 수 있었다.

당사뿐 아니라 시공 설치업체 또한 한화테크윈이 제공하는 주기적 기술교육, 전국 A/S 지원에 대해 극찬하며, 한화테크윈의 ‘상생경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화테크윈과의 끈끈한 인연을 바탕으로 현재까지도 당사 매출 80% 이상을 한화테크윈 제품이 견인하고 있다.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는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 대리점들의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을 주고 있어 최고의 비즈니스 파트너라고 생각한다.

한화테크윈 BEST 제품은…

한화테크윈 XNO-6085R

베스트 제품은 2메가픽셀 불릿형 카메라인 ‘XNO-6085R’을 꼽고 싶다. 1/2 형 CMOS 센서를 탑재해 더 커진 센서 크기만큼 많은 빛을 수용할 수 있어 강력한 초저조도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업계에서도 이미 야간 저조도 성능이 우수한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야간 가시거리가 70m까지 확보되는 점, 다양한 비디오와 오디오 분석 기능을 지원하는 점도 제품의 우수성을 더욱 높여준다.

한화테크윈에 바란다…

일부 온라인 유통 업체에서 한화테크윈 제품을 미끼상품으로 내세워 소비자를 속이고 시장에 혼란을 유도하는 등 가격질서를 흐리고 있다. 해당 업체들의 로열티 없는 유통 방식 운영으로 설치 업체나 고객들에게 자칫 부정적 오해를 불러 일으키지는 않을지, 매출 하락의 원인이 되지는 않을지 염려스럽다.

현재 한화테크윈이 CCTV NO.1 브랜드로 국내시장에서 굳건히 버텨준 덕분에 값싼 외산 제품의 공격에도 시장이 무너지지 않고 유지될 수 있었다. 앞으로도 함께 국내 시장을 보호하고 시장 판매가격을 안정화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 부탁드린다.

한화테크윈이 국내시장을 넘어 세계시장에서 그 기술력을 당당히 인정받아 글로벌 대표 영상보안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라며, 더불어 저품질, 저가격 제품과의 경쟁도 종식되기를 바란다.

#티에스에스#한화테크윈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