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스마트시티, 지능화된 사이버보안 구축 필요

권창희 교수l승인2018.09.03 18:57:13l수정2018.09.05 09: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스마트시티란 ‘시대적 흐름에 따라 시민들이 주체가 되면서, 도시자체가 시민에 대한 서비스를 위해 지능화되고 최적화 메커니즘과 회복탄력성을 가진 지속 성장하는 유니버설 디자인 도시'라고 정의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시티는 끊임없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기에 진행형 ‘It’s Smart Citing’이라고 말할 수 있다.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스마트시티’ 산업에 대해 글로벌 국가와 함께 국내 정부의 움직임도 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과학기술 발전이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을 20대 국정전략으로 도출하고 있는데, 4차 산업혁명 핵심 사업인 ‘스마트시티’ 산업도 포함돼 있다. 하지만 이런 스마트시티에 급격한 성장과 함께 다양한 보안위협이 발생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사이버안전 대응체계 강화와 지능형 사이버보안시스템 구축의 필요성도 같이 대두되고 있다.

드로우브리지 네트웍스(Drawbridge Networks)의 CTO인 톰 크로스(Tom Cross)는 사람들이 보안 약점을 대하는 태도가 ‘부정, 분노, 협상, 우울, 체념’의 5단계를 보인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스마트 시티의 사용자들 역시 비슷한 현상을 겪고 있으며 다만 아직 체념의 단계가 이르지는 않은 것으로 보여 희망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ICT 발전으로 지방정부도 스마트행정이 보편화되고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수집, 생산, 저장 등이 활용되고 있으나 사이버위협 또한 지속적으로 지능화, 조직화돼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해킹공격의 자동화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빅데이터 환경에서 안전한 지방행정 구현을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지능화된 사이버보안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

또한, 최근 4차 산업혁명시대에 있어서 해킹, 사이버테러 등 잠재적 리스크가 실제적인 사회현상으로 발생하게 된다면 다양한 보안 위협과 위험성이 그대로 노출될 수 있을 것이다. 기존 빅데이터 기반 보안관제가 사람이 처리할 수 없는 양의 보안 이벤트를 발생함에 따라, 인적이나 물적 자원 한계를 극복하고 더 높은 수준의 보안관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구조적, 비구조적 솔루션이 적극적으로 도입, 제공돼야 한다.

스마트시티를 위협하는 보안이나 안전위협에 대해서는 인공지능,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 베리어프리 설계, IoT 보안, 드론 관제등을 통해 대응해야 한다. 특히, 위기기반 풀푸르프(Fool-Proof), 페일세이프(Fail safe), CPTED 솔루션, 퍼블릭 지리정보시스템(GIS)의 시각화, 개방화, 물리적 공간과 사이버공간의 위협대응 보안솔루션 등의 보안이 선결돼야 한다. 또한, 블록체인기반의 상호 안전정보 공유, 모니터링, 경보, 심각도에 따른 재난현장 표준작전절차(Standard Operating Procedure, SOP) 등을 가능하게 하는 스마트 보안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이는 ‘깨진 유리창이론’을 미연에 방지하고 서로의 취약하고 부족한 것을 보완하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하게 되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서로 상이한 장점이 서로 상호보완해 나가는 스마트도시의 메커니즘이 원활히 작동돼 질 때에 도시안전도는 예상치 못한 놀라운 향상의 결과를 낳을 수 있을 것이다.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목적만큼의 목적추구 활동을 하게 된다. 모든 조건에는 자율적인 권한이 부여되며 행동의 책임의무가 수반된다. 도시에 있어서 다양한 갈등구조와 혼돈으로 인한 시대의 문제가 많다. 특히 도시의 안전(보안)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는 무엇일까? 필자는 ‘협업기반의 스마트안전도시의 실현’이라고 답하고 싶다. 즉, 서로 대비되는 강점을 조화시킴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내는 효과적 방식의 시스템과 문화, 환경을 고려한 디자인을 통해 안전한 스마트시티 조성이 가능할 것이다.

권창희 | 한세대학교 산업보안학과 교수, 한국스마트시티학회장

#스마트시티#사이버보안#지능화#지방행정

권창희 교수  des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창희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