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한국전파진흥협회, 4차산업혁명 청년인재 육성 전문교육 실시

년인재 양성 통해 청년실업 및 산업체 인력 부족 문제 해소 이승윤 기자l승인2018.08.13 09:43:57l수정2018.08.13 09: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한국전파진흥협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선도 기술분야 산업 맞춤형 청년인재 양성사업인 ‘2018년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졸업예정자 및 구직자를 대상으로 청년 일자리 매칭을 위한 전문교육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전파진흥협회는 ‘SW 기반 VR/AR 개발자 양성과정’ 및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전문가 양성과정’에 대해 각 과정별 25명씩 2개 반(총100명)을 선발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교육은 ‘18년 9월부터 ‘19년 2월말까지 6개월 동안 진행된다.

‘SW 기반 VR/AR 개발자 양성과정’은 단순 Unity 교육이 아닌 알고리즘 및 기초 수학, 물리, 시뮬레이터 장비 제어 기술 등을 익히고, 동시에 프로젝트를 진행함으로써 기술 능력과 응용력을 높일 수 있도록 설계했다.

본 과정은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가천대학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경기 성남(가천대)와 대구에서 교육을 진행한다. 인재 채용수요가 있는 86개의 협력기업을 중심으로 현업 실무 개발자의 멘토링과 협력기관과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함으로써 현장 적응력과 실무능력 향상시켜 자연스럽게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전문가 양성과정’은 모두웍스, 한컴지엠디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서울과 충남아산에서 교육을 진행하며, 정보통신기술분야 지명도 및 성장가능성이 높고 연간 이직률 5%미만의 13개 협력기업(드림라인,한컴지엠디,인젠트,링네트, 세종아티엘, 유비쿼스, 텔레트론, 어빌리티시스템즈, 제머나이소프트, 버스킹티비, 브레이너, 엔토빌소프트,화인에스엠컴퍼니)의 100% 채용연계 과정을 구성하고, 현업 실무 개발자의 1:1 멘토링 및 협력기업 실무 프로젝트를 운영해 현장실무형 고급인재 양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특히, 해당분야 실무 경력 10년 이상의 현업 개발자 중심 전문 강사를 통해 프로젝트 기반 SW전문 취업특화 과정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전파진흥협회는 전파방송통신분야 ICT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서 ‘16년에는 SW전문인력양성기관(과학기술정보통신부)으로 지정되었으며, 4차 산업혁명 ICT기술분야 신직업 일자리 수요에 발맞추어 VR/AR·클라우드 전문인력 양성 전문교육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교육생들에게는 매월 훈련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며, 주관기관 및 참여기관 공동 수료증을 제공한다.

한국전파진흥협회 전파방송통신교육원 임정훈 교육원장은 “VR/AR 및 클라우드 분야 청년인재 양성을 통해 청년실업 및 산업체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앞으로도 ICT 전문교육기관으로써 중추적인 역할 수행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전파진흥협회#4차산업혁명#청년인재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