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SK인포섹, 비트글라스와 사업 협력 파트너십 체결

안희철 대표, “고객이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어려움 없이 비즈니스 할 수 있도록 할 것” 이승윤 기자l승인2018.08.10 09:46:55l수정2018.08.10 09: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SK인포섹은 9일 판교 SK인포섹 본사에서 안희철 대표이사, 데이비드 셰파드(David Shephard) 비트글라스 아시아∙퍼시픽 총괄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클라우드 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SK인포섹은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에 발맞춰 보안사업 모델을 만드는데 힘써왔다. 더욱이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보안과 관리의 효율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봤다. 이에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비트글라스와 사업 협력 계약을 맺고, 본격 사업에 나선다.

‘어떤 앱이든, 어느 곳에서, 어떤 기기로 사용하더라도(Any App, Any Device, Any Where)’비트글라스는 미국 실리콘 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클라우드 보안 기업이다. 사업 모토처럼 구글앱, 세일즈포스, 에버노트, 오피스365 등 클라우드 기반의 모든 어플리케이션과 사용 기기에 대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작년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가 발표한 ‘2017 매직 쿼드런트’에서 클라우드 접근 보안 중계(Cloud Access Security Brokerage, CASB) 전문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비저너리(Visionary)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CASB는 기업에서 사용하는 모든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의 데이터 가시성(Visibility)을 확보하고, 이에 대한 데이터 보호(Data Protection), 위협 방지(Threat Prevention) 등의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양사는 이번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날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클라우드 보안시장 공략에 나선다. 실제 국내 다수 기업들이 다양한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려는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 기업 내에서 사업관리, 이메일, 문서작업 등을 위해 사용이 허용된 어플리케이션 이외에도 개인별로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으로 인해 보안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데이터 가시성 확보, 사용자 인증, 암호화, 접근제어, 악성코드 차단 등 비트글라스가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 보안 기능과 SK인포섹의 보안관제와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결합해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데이비드 셰파드 비트글라스 아시아∙퍼시픽 총괄은 “SK인포섹은 한국에서의 마켓 리더십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보안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추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 협력이 한국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희철 SK인포섹 대표이사는 “이제 클라우드는 온 프레미스 기반의 비즈니스를 위협할 만큼 대세가 되고 있다”면서 “우수한 기술력과 다양한 사업 경험을 갖추고 있는 비트글라스와 협력해 고객이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어려움 없이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SK인포섹#클라우드보안#CASB#비트글라스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