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텍트로닉스, RSA500 스펙트럼 분석기 13·18GHz 모델 출시

USB 스펙트럼 분석기 포트폴리오 확장 정환용 기자l승인2018.08.09 14:46:06l수정2018.08.09 14: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환용 기자] 텍트로닉스가 배터리 구동식 USB 기반 스펙트럼 분석기 RSA500 모델에서 각각 13GHz와 18GHz 주파수 범위를 제공하는 ‘RSA513A’와 ‘RSA518A’를 새롭게 출시하며 제품군을 확장했다. 이 장비는 기존 장비 대비 더 높은 주파수를 지원해, 지원 소프트웨어에서 정의하고 있는 자동 분석을 필요로 하는 고객을 위해 I&Q 데이터 스트리밍 기능을 제공한다.

RSA500 스펙트럼 분석기는 통상적으로 실험실에서 사용하는 고사양 장비와 동일한 성능과 기능을 제공한다. 작은 폼팩터와 견고한 외관 구조로 더 넓은 범위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다. Ku 밴드 레이더와 5G&LTE 기지국 테스트와 같은 스펙트럼 관리 애플리케이션, RADHAZ와 EMCON 모니터링 등 방위산업 애플리케이션까지 다양한 분야에 사용할 수 있다.

오늘날의 복잡한 RF 환경에서는 스펙트럼 분석기 사용자가 RF 신호를 끊김 현상 없이 캡처하기 위해, 더 높은 주파수에서 더 넓은 대역폭의 신호를 측정해야 하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독창적인 I&Q 데이터 스트리밍 기능을 제공하는 RSA500 분석기 제품군은, 오프라인 추가 분석을 위한 광대역 신호 캡처와 신호 재생을 모두 지원한다. 위성 기반 정밀 위치 분석 제품 개발업체인 ‘호크아이 360’(HawkEye 360)에 따르면, 이런 기능은 시장에서의 수요가 많지만 기존 제품으로는 현장에서의 기술적 요구 사항을 충분히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RSA500 시리즈는 다른 동급 장비의 4배에 달하는 40MHz의 끊김 없는 실시간 대역폭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손쉽게 간섭 신호를 찾아낼 때 시간을 절약할 수 있으며, SignalVu PC를 사용한 분석 시 더 많은 통찰력을 제공한다.

호크아이 360의 프로세싱 책임자 크리스 그레고리(Chris Gregory)는 “대다수의 휴대형 스펙트럼 분석기는 스펙트럼 스캔에 매우 적합하지만, 실시간 신호 대역폭이 상당히 제한돼 있어 레코딩에는 유용하지 않다. 텍트로닉스 RSA518A는 스캐닝과 레코딩 모두에 이상적이며, RF 신호 측정을 위치 기반으로 해야 하는 경우 훨씬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텍트로닉스 광대역 솔루션 사업부 총괄 매니저 존 볼드윈(Jon Baldwin)은 “이 장비가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고급 I&Q 스트리밍 기능을 살펴보면, 다른 스펙트럼 분석기보다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새로운 13GHz, 18GHz 모델로 우리는 실시간 스펙트럼 분석기 기능의 활용 가능성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새로운 2종의 RSA500 제품군은 지금 주문하면 30일 이내에 배송 받을 수 있다. 신제품의 시작 가격은 RSA513A 2400만 원, RSA518A 2840만 원이다.

#텍트로닉스#스펙트럼#분석기#usb#배터리#주파수#rsa500#분석#데이터#스트리밍#폼팩터#레이더#기지국#애플리케이션#방위

정환용 기자  hyjeong@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