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대기 시간 없는 ‘스마트병원’ 이용률 가파른 성장세

내원 시 등록, 수납, 진료, 처방전, 보험 청구 등 간편하게 모바일로 처리 가능 김지윤 기자l승인2018.07.27 17:20:52l수정2018.07.27 17: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지윤 기자] 진료 등록, 입퇴원 수속, 결제 등 병원에서의 행정적 업무를 대기 시간 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스마트병원 이용률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스마트병원 자동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회사 포씨게이트가 올해 상반기 서울, 강원 등 전국 5개 지역에서 이뤄진 대학병원의 스마트페이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초 대비 50%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포씨게이트에서는 자사에서 2017년 개발한 모바일 기반의 종합병원용 스마트서비스 ‘큐어링크’ 2018년 상반기 누적 이용 4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스마트페이 이용 금액은 기간 동안 55.4%가 증가했고 이용 건수는 32.8%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 포씨게이트 큐어링크 모바일 사용 화면

상반기 동안 포씨게이트의 큐어링크 스마트페이 서비스를 이용한 결제 건수는 44,164건에 달했으며, 이용 금액은 14억43백만원에 달했다. 입원과 외래환자 모두 고르게 30%의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특히 입원환자의 입·퇴원 시 이용 금액은 상반기 중 2.1배까지 늘어나는 등 대폭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 과거 입퇴원 수속을 위해 원무과를 거치는 등 번거로운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어 이용률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

큐어링크는 내원객들이 종합병원 방문 시 등록, 진료, 수납, 처방, 보험 처리까지 모든 절차를 손쉽게 진행할 수 있는 혁신적인 대학병원용 서비스로, 이용자 중심의 ‘스마트병원’ 구축에 필수적인 프레임웍을 제공하고 있다.

내원객은 별도의 병원용 앱을 설치하지 않고도 카카오톡을 이용해 창구에 방문하지 않고도 진료 예약, 진료 당일 접수·등록을 할 수 있다. 내원객은 병원 방문 시 모바일로 이뤄지는 안내에 따라 해당 진료실로 정해진 시간에 방문하면 되며, 진료 이후에도 수납이나 처방전 수령을 위해 창구를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모바일로 연계된 결제 페이지에서 신용카드는 물론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 다양한 스마트페이 앱을 활용해 결제할 수 있으며, 결제 후에는 처방전을 원하는 약국으로 전송하거나 사전 결제 하여 약국에서도 별도의 대기시간 없이 바로 조제약을 수령할 수 있다.

특히, 모든 안내가 카카오톡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로 이뤄져 있어 마치 AI(인공지능)이 안내하는 것처럼 진료실 안내, 초음파실 등 특정 검사실 안내 등과 같은 상세한 진료 및 검사 상황에 대해 문답을 통해 바로 안내 받을 수 있다. 진료 수납 후 관련 영수증을 사진 촬영하는 등 번거로운 절차 없이 바로 보험사에 청구해 보험료 수령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안광수 포씨게이트 대표는 “스마트병원 구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와 의사가 오로지 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병원 이용 불편사항 1순위고 꼽히는 ‘대기시간’만 줄여도 이러한 환자들의 만족도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포씨게이트#스마트병원#큐어링크

김지윤 기자  jiyu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