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맥아피, LG 스마트폰에 유해 컨텐트 차단 기능 제공

세이프 패밀리, 핀코드를 설정해 임의로 앱 제거 방지
이승윤 기자l승인2018.07.25 10:35:46l수정2018.07.25 10: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맥아피는 LG와의 협업을 확대해 유럽 32개국에 출시되는 LG G7 씽큐, Q7, 등 LG에서 출시된 스마트폰과 앞으로 출시 예정인 LG 스마트폰에 맥아피 세이프 패밀리(McAfee Safe Family)를 선탑재(Pre-load) 형태로 제공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LG 스마트폰 사용자는 자녀 보호 솔루션을 사용할 수 있으며, 부모는 자녀의 온라인 경험을 더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최근 맥아피의 연구 조사에 따르면 자녀가 온라인에서 누구와 어울리는지 걱정된다는 부모가 80%에 달했으며, 자녀가 부모의 디바이스에서 부적절한 웹 사이트를 방문한 것을 알게 됐다고 응답한 사람도 34%였다. 이같은 조사 결과와 더불어 모바일 기기가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할 때 자녀의 온라인 행위들을 관리할 수 있는 간편한 솔루션의 필요성이 절실하게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맥아피의 컨슈머 보안 에반젤리스트, 게리 데이비스(Gary Davis) 는 "휴대폰을 사용하는 어린이의 수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만큼 부모가 모바일 기기에서 온라인 세상을 접하는 자녀를 위해 더 안전한 환경을 제공해야할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며 "LG는 자사 스마트폰에 맥아피 세이프 패밀리를 선 탑재 함으로써 부모와 자녀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온라인 경험을 지원하려는 맥아피의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LG 스마트폰에 제공되는 맥아피 세이브 패밀리는 앱 및 웹 모니터링을 차단하고 개별적 또는 카테고리별 앱 및 URL 접근을 방지한다. 또한, 스크린 타임 제어 기능을 통해 스크린 사용 시간 제한을 통해 이른 아침, 늦은 밤 등 특정 시간대 자녀의 디바이스 사용 금지 시킨다.

맥아피 세이브 패밀리는 위치 추적 기능이 들어가 있어 지도에서 자녀의 위치 추적을 가능케 해 연결된 디바이스를 통해 항시 자녀의 위치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원클릭 디지털 시간 초과를 통해 일시 정지 버튼으로 자녀의 사용 시간 종료할 수 있으며, 세이프 패밀리(Safe Family) 앱에 핀코드를 설정해 임의로 앱 제거를 방지한다.

현재 맥아피 세이프 패밀리는 유럽 32개 시장에 출시되는 G7 씽큐, Q7, Q7+, Q 스타일러스 스마트폰에서 제공된다. 해당 기기 외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은 LG 스마트 월드(Smart World) 스토어에서 맥아피 세이프 패밀리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맥아피 코리아 송한진 지사장은 “맥아피는 LG와의 이번 파트너쉽을 통해 스마트폰 사용이 삶의 일부가 된 우리 자녀들을 보호하기 위해 위험하고 부적절한 환경에 노출되는 일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콘텐츠와 앱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안전한 스마트폰과 인터넷 사용 환경을 보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맥아피#자녀보호#디바이스#인터넷#차단#앱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20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