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서울 은평구 u-도시통합관제센터 스토리지 운영현황

델EMC·화웨이 스토리지 도입…어떤 연결방식이든 안정성 가장 중요 신동훈 기자l승인2018.07.02 13:53:50l수정2018.07.02 14: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은평구는 지난 2010년 2월 26일 은평구 u-도시통합관제센터를 개소했다. 구도심과 신도심 관제센터를 하나로 합쳤고 청사 본관 5층에 센터를 설립했다. 설립 당시 466대의 CCTV에서 현재는 약 3천 대에 달하는 CCTV를 통합 운영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이 3천 대 모두 IP 카메라라는 점이며, 한달 저장 공간은 약 2.5페타바이트(PB)에 달한다.

은평구 관제센터는 IT 신기술을 적용한 가장 고도화된 관제센터로 정평이 나 있는데, CCTV와 IoT관련 사업을 가장 먼저 진행하면서 전국 지자체 관제센터의 모범이 되고 있다. 지금도 서울시 IoT 사업인 여성안심 귀가 서비스, 화장실 비상벨, 편의점 IoT 단말 비콘 사업 등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형폐기물 자동분리 서비스, 사전 범죄예측 시스템, 인공지능 선별 CCTV 관제시스템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은평구 u-도시통합관제센터
인공지능 기반 CCTV 관제 효율성 기술 검증을 위해 도입된 장비

처음 문을 연 2010년 당시 은평구는 영상보안 시스템 스토리지로 델EMC 장비를 선택했다. 오정석 은평구 스마트도시과 팀장은 “그때 당시만 해도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었고 EMC 장비가 가장 안정적이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CCTV가 계속 증설되고 데이터가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EMC 장비를 도입하려 했으나, 가격 협의가 결렬된 뒤 화웨이 스토리지 ‘OceanStor 5600 V3’를 도입하게 됐다. 화웨이 장비는 최대 8개의 스토리지 컨트롤러 및 1200여 개의 하드 디스크까지 확장할 수 있으며 SAN과 NAS, SSD와 HDD의 컨버전스 및 이기종 스토리지 관리가 가능하다. 은평구는 지난 2015년 1월 화웨이의 OceanStor 5600 V3를 도입해 구축을 완료했다.

오 팀장은 “델EMC 장비 외에 새로운 장비 도입을 고민하던 와중에 화웨이 장비를 보게 됐는데 델EMC에 준하는 장비 수준은 물론 A/S도 괜찮고 가격 측면에서도 만족하게 돼 도입하게 됐다“며 “향후 확장성을 고려해 여유공간을 두고 장비를 구축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은평구는 화웨이와 델EMC, 두 업체의 스토리지를 사용 중인데, 업계 관계자는 “한 곳의 스토리지만 사용할 경우 락인(Lock-in)이 될 수 있기에 2곳 이상 쓰는 경우가 많다”고 귀띔했다.

델 EMC 스토리지
화웨이 스토리지

은평구는 델EMC, 화웨이 스토리지 장비 모두 SAN 스토리지로 구성돼 있다. SAN 스위치로 연결되어 있어 증설이 편하고 서버 포트, SAN 포트 등 모두 16GB로 연결해 병목현상을 없앴다고 오 팀장은 전했다.

스토리지 관리에 대해 오 팀장은 “SAN 스토리지가 비싸더라도 어느 날 갑자기 다운될 수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테스트 및 운영관리가 중요하다. 결국 사람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SAN이든 IP-SAN이든 영상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쓸 수 있다면 어떤 연결방식이든 관계없다”며 “은평구는 항상 지금 데이터의 두 배 용량을 체크한다. 지금 3천 대이기 때문에 6천 대의 용량을 체크한다. 용량방식에 상관없이 안정성이 검증된 제품을 도입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은평구는 Dense 랙을 확장이 용이하도록 큰 용량으로 들여와 스토리지 증설에 따른 어려움을 사전에 차단했다.

한편, 현재 삼성전자가 32TB SAS SSD 양산에 들어가 하드방식을 고민중이라고 오 팀장은 언급했다. 데이터 읽기/쓰기도 빠르거니와 데이터 고장률이 거의 없어 안정적인 것이 가장 큰 이유이다.

본 제품은 HDD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양산 중인 단일 규격 스토리지 가운데 가장 용량이 크다. 연속 읽기·쓰기 속도가 ‘2100MB/s·1700MB/s’로 기존 SATA SSD보다 3배 이상 빠르며, 임의 읽기·쓰기 속도는 각각 40만 IOPS(초당 입출력 작업 처리 속도), 5만 IOPS에 달한다. 매일 한 번씩 30.72TB를 쓰는 경우 최대 5년의 사용 기간을 보증해 총 5만 6064TBW(Terabytes Written)을 제공한다.

특히 데이터센터 등 엔터프라이즈 스토리지 시스템에 중요한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메타데이터 보존 기술, 순간정전 상태에서의 데이터 보관·복구기술, 64단 V낸드용 ECC(Error Correction Code·오류정정코드)기술 등을 탑재해 시스템 안정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서울 은평구#u-도시통합관제센터#스토리지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