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아이, 선거 과정의 단계별 사이버 위협 요소 발견
상태바
파이어아이, 선거 과정의 단계별 사이버 위협 요소 발견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6.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정환용 기자] 파이어아이(FireEye)가 올해 미국 중간선거를 대비해, 투표 신청부터 개표까지 선거 과정에 도사리는 사이버 위협 요소를 밝혔다. 이번 파이어아이 자료는 전 세계적으로 선거 과정이 편리해진 만큼 수준 높은 보안구조가 필요함을 시사하며, 지난 서울시장 선거 시 사이버 공격 사례 등 다가오는 선거철에 대비해 국내 기관과 투표자들이 주의할 사항을 전달한다.

파이어아이는 이번 조사를 통해 투표신청, 장소 확인, 제출, 개표 등 4개 과정에서 발생하는 위협 요소를 식별했다. 투표신청에서는 선거 관련 웹사이트를 이용, 온라인 투표 신청자들의 정보를 왜곡해 시스템 접근을 차단해 기간 내 투표를 신청 못 하게 막는 사례가 있다. 뿐만 아니라 유권자의 개인정보를 손상해 투표 자격을 박탈시키거나, 데이터베이스 내 유권자 정보를 삭제해 투표 자체를 불가능하게 만든 경우도 있다.

또한, 투표장소 확인 과정 중 일부 공식 선거 홈페이지가 분산서비스거부(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DDoS) 공격을 받아 유권자들이 투표 장소로 찾아가는 것을 막은 경우를 확인했다. 이 같은 경우는 지난 2011년 10월 국내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DDoS는 한국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웹사이트를 공격해 서울시장 선거 도중 웹사이트 서버가 다운됐고, 이로 인해 몇몇 유권자들이 투표 장소를 찾지 못했다.

투표 제출 시 해커들이 프로그래밍 컴퓨터를 이용해 전자투표기계에 접근할 수 있으며, 이동식 미디어 포트가 있다면 기계를 사전, 또는 선거 중 바이러스에 취약한 상태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 개표과정에서 일부 국가에서 활용되는 전자투표기계 득표 합산 소프트웨어인 EMS(Election Management System)의 경우, 네트워크 기반의 원격 공격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EMS를 실행하는 컴퓨터는 보통 구형이거나 보안 패치가 깔려있지 않으며, 대부분 보안인증 또는 암호화 과정에서 권고되는 보안 실행을 따르지 않는다.

전수홍 파이어아이 코리아 지사장은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법에 기반을 두고 국정을 운영하는데, 오늘날의 선거 시스템은 그 어느 때보다도 사이버 공격에 가장 취약한 시기에 처했다”며, “자국 선거 시스템을 노리는 공격을 감지하고 방어하는 역량은 민주국가의 중요한 사안이다. 특히 한국의 경우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동안 사이버 공격을 당한 사례가 있어 감지와 방어 능력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 미국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외국발 공격자의 활동은 멈추기 어렵다. 제7회 지방선거를 눈앞에 둔 시점에서, 한국은 사이버 위협에 대해 더욱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