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최근 5년, 남아 성조숙증 진료 2배 급증

김진영 기자l승인2018.04.30 09:00:25l수정2018.04.26 16: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진영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성조숙증의 진료 환자 수가 지난 5년간 3만여 명이 증가했다. 우리나라 만 19세 이하 아동 인구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다면 그 증가세는 가히 위협적이다. 특히 2013년 5,817명에 불과하던 남아 성조숙증 진료 환자 수가 2015년에는 9,447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제 성조숙증은 아들이라서 안심할 수 있고, 유전적인 요인이 없어서 안심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내 아이의 성장을 위협할 수 있으니 자녀를 둔 부모라면 반드시 알고 세심히 대비해야 할 질병이다.

성조숙증이란 여아 만 8세 이하, 남아 만 9세 이하에 사춘기 징후가 시작되는 것을 말한다. 성조숙증이 나타나면 급성장기를 미리 겪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초기에는 키가 빨리 자라는 것처럼 보이다가 결국 성장이 빨리 끝나 아이의 다 자란 키가 작아진다. 성조숙증은 키 성장에도 문제가 되지만 너무 이른 나이에 사춘기를 겪으며 아이가 자신의 신체를 받아들이지 못해 심리적인 고통을 겪게 하기도 해 문제가 크다. 특히 여아의 경우 성인이 된 후 조기 폐경, 유방암, 자궁암 등의 발생 위험도 높을 수 있다.

과거 성조숙증은 유전의 영향이 대부분이었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생활 습관과 비만, 환경호르몬, TV와 인터넷처럼 성적 자극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 등 다양한 요인이 더해지면서 급증하고 있다.

또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남아의 성조숙증 진료 시기가 대부분 만 10~14세(68.8%)로 때늦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남아의 성조숙증에 대한 부모의 이해가 부족할 뿐 아니라, 남아의 성조숙증 현상은 눈으로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에 증상이 상당히 진행되고 난 후에야 부랴부랴 병원을 내원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성조숙증은 무엇보다 조기 발견이 중요하기 때문에 평소에 성조숙증에 대한 바른 이해를 하고 주의 깊게 아이의 성장을 살펴야 한다.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여자아이에게 가슴멍울이 잡히거나, 여드름이 생기고, 머리 냄새가 심해진다면, 초등학교 3~4학년의 남자아이에게 여드름이 생기고, 머리 냄새가 심해지고, 목젖이 나오고 변성기가 시작된다면 반드시 성조숙증을 의심하고 전문기관의 검사를 받아봐야 할 것이다.

성조숙증이 나타나면 진행된 상황을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여아 만 5~6세, 남아 만 6~7세부터는 예방적 차원에서 1년에 1~2회 정도 전문기관을 통해 정기적인 성장‧성조숙증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권하고 있다.

하이키한의원 창원점 성진혁 원장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만으로도 아이들의 성조숙증이 성별에 상관없이 크게 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라고 지적하며 “성장기 자녀를 둔 부모라면 남자아이 3~4학년, 여자아이 1~2학년 이전에 미리 성조숙증 전문기관을 통해 검진을 받고 예방 관리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