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만성비염, 방치하면 다양한 합병증 유발할 수 있어
상태바
만성비염, 방치하면 다양한 합병증 유발할 수 있어
  • 김진영 기자
  • 승인 2018.04.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김진영 기자]최근 황사와 미세먼지, 심한 일교차 등으로 인해 몸의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비염과 같은 코 관련 질환으로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크게 늘고 있다.

비염이란, 비강 내의 비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염증성 질환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봄철에 자주 발생되는 진드기, 꽃가루 등이 원인이 되는 알레르기성 비염과 온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비알레르리성 비염으로 나뉘는데, 지속적인 코막힘과 재채기, 콧물, 가려움증 등과 함께 두통, 후각 장애, 수면 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이러한 증상이 단순 감기와 비슷해 오인하여 방치하기 쉬우며, 이러한 경우 만성비염으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은 “만성비염은 지속적인 코막힘과 재채기, 콧물로 인해 두통과 함께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이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축농증, 천식 등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며 “또한 계속되는 코막힘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입으로만 숨을 쉬는 구강호흡이 습관화되는데, 이를 통해 턱관절과 치아에 무리가 생겨 부정교합이나 돌출입, 안면 비대칭 등 얼굴형까지 바뀔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처럼 만성비염을 방치하게 되면 2차 질환으로 이어지는 등 다양한 합병증 발병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비염 환자가 일반 환자에 비해 약 3배 정도 천식 발생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천식 외에도 중이염, 기관지염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이미 만성화된 상태라면, 약물 치료로는 일시적인 증상 완화만 가능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수술 치료도 고려해봐야 한다.

또한 무조건 수술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며, 현재 본인의 코 상태와 증상, 만성화 정도, 동반된 코 질환에 따라 적합한 치료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코 관련 지식과 임상 경험이 풍부한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