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마스터카드, 아태지역 고객 디지털 결제 편의성 강화

소프트뱅크 로보틱스와 협업, 음성 주문 로봇 결제 시스템 도입
정환용 기자l승인2018.03.27 17:34:22l수정2018.03.27 17: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환용 기자] 마스터카드가 아태지역 고객의 결제 편의성 강화를 위해 혁신적인 결제 서비스를 도입했다.

마스터카드는 최근 소프트뱅크 로보틱스와 함께 싱가포르 사프라 풍골(SAFRA Punggol) 아울렛 피자헛 매장에 음성으로 주문을 넣고 디지털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는 로봇을 선보였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이 로봇은 피자헛 매장을 방문한 소비자의 메뉴 선택을 돕고 소비자 특성을 반영한 개별 메뉴를 추천한다. 마스터카드는 이 로봇에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결합해, 소비자가 빠르고 간편하며 안전한 디지털 결제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마스터카드를 소지한 소비자는 누구나 싱가포르 피자헛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자신의 마스터카드 계정을 연동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마스터카드는 디지털 결제 서비스가 로봇과 결합된 피자헛 사례처럼, 소셜 미디어 챗봇, 모바일 앱 등 다양한 인터페이스와 연계돼 사용된다면, 소비자들은 더욱 안전하고 간편한 디지털 결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마스터카드는 아태지역에서 교통과 관련한 결제 시스템도 강화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도심 교통의 65%가 현금으로 결제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이 현금이 없이도 쉽고 편리하게 교통비를 결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함이다. 마스터카드는 홍콩의 택시 호출 앱 ‘HK택시’(HKTaxi)와 제휴를 맺고, 홍콩 휴대전화 번호를 보유하고 있으면서 마스터카드를 소지한 소비자가 현금이 없어도 HK택시 앱에서 마스터카드 결제 시스템으로 택시 요금을 지불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택시 기사는 현금 절도나 위조지폐 지불 등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호주에서는 ‘트랜스포트 포 뉴사우스웨일스’(Transport for New South Wales)와 제휴를 맺고, 소비자의 시드니 대중교통 요금 지불 시간을 단축해 주는 비접촉식 결제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드니 시민들은 비접촉 마스터카드를 사용해 별도의 티켓 구매 없이 페리 또는 경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택시 회사인 ‘컴포트델그로’(ComfortDelGro)와 제휴해, 소비자가 현금이 없이도 마스터카드 디지털 결제 솔루션으로 택시 요금을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마스터카드는 국토교통청과 함께 ABT(Account-Based Ticketing, 계좌 기반 티켓팅)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버스와 전철 이용자들이 마스터카드 비접촉 카드를 사용해 요금 결제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ABT 시스템의 마스터카드 비접촉 결제 카드를 이용하는 싱가포르 시민은 10만 명 이상이며, 이들은 하루 6만 번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다.

#마스터카드#신용카드#결제#로봇#음성#소프트뱅크#로보틱스#시스템#택시#피자#주문#비접촉#디지털

정환용 기자  hyjeong@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