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자동차 산업의 메가 트렌드와 완성차 업체의 전략

프로스트앤설리번 최승환 이사, 세미나허브 ‘자율주행차’ 세미나에서 양대규 기자l승인2018.03.14 18:09:07l수정2018.03.14 18: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양대규 기자] 프로스트앤설리번 최승환 이사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완성차 업체들은 커넥티비티(Connectivity), 자율주행(Autonomous Driving), 차량 공유(Shared Mobility), 전기차(Electricity) 등 4가지 분야를 강조하며 ‘거시적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최승환 이사는 세미나허브가 주최한 ‘2018 자율주행자동차 시대를 대비한 융복합 기술 및 비즈니스 전략 세미나’에 연사로 참여해 이와 같은 내용의 발표를 진행했다.

최승환 이사는 ‘2018년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및 주요 자동차 업체의 미래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하며, ‘자동차 산업의 5가지 메가 트렌드’와 ‘커넥티비티·자율주행·차량 공유·전기차의 유기적 상호작용’에 대해 설명했다.

자동차 산업의 5가지 메가 트렌드
▲디지털 리테일링(Digital Retailing): 디지털 시대에서 소비자의 차량 구매 방식이 변화한다는 것이다. 2010년 이미 소셜미디어, 모바일 앱, 온라인 사이트 등으로 디지털 리테일링으로 첫 번째 변화가 왔다. 2014년에는 증강현실, 디지털 키오스크 등의 두 번째 변화가 왔으며, 앞으로는 디지털 스토어와 가상 테스트 드라이빙 등을 통한 새로운 판매 방식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완성차 업체들은 앞으로 애프터마켓(After Market)까지 단절되지 않는 프로세스를 구축해 나갈 것이다.

▲MaaS(Mobillity as a Service): 차량의 구매가 아닌 운송 서비스의 성장이 증가한다. 2015년 차량 판매 시장은 2300조 달러, 운송 시장은 5400조 달러로 나타났다. 이미 자동차 시장에서 차량 판매보다 운송 시장의 범위가 커졌으며, 앞으로 이런 차이는 더욱 커질 것으로 분석된다. 전통적인 제조업 기반의 자동차 시장은 서비스 시장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 커넥티드와 자율주행(Connected and Autonomous Car): 2025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것을 예측된다. 13개의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은 약 7100조 달러를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투자할 것이다. 자율주행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5G와 위성통신이 필요하다. 단절 없는 연결이 가능한 5G의 상용화는 자율주행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더스트리(Industry) 4.0: 4차 산업혁명은 자동차 생산 비용의 최적화를 가능하게 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더스트리 4.0은 업무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고, 불필요한 비용 절감, 물류·조달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소품종 대량에서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바뀌어도 비용의 차이가 나지 않는다.

▲공급망의 연결(Connected Supply Chain): 과거 차량이 생산자에서 소비자로 공급될 때는 수많은 단계가 있었고, 단계마다 생산·판매 계획과 주문·확인 절차가 있었다. 앞으로는 클라우드로 연결된 단일화된 플랫폼으로 소비자까지 절차를 줄인다. 완성차 업체는 SCM(Supply Chain Management)을 통해 재고 없는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스트앤설리번 최승환 이사

커넥티비티-자율주행-차량 공유-전기차의 유기적 상호작용
최승환 이사는 완성차 업체들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커넥티비티·자율주행·차량 공유·전기차’의 유기적인 상호작용을 통한 거시적 전략방향을 제시했다.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제조업의 서비스화(차량 공유)와 전기차 시장의 확대로 분석했다.

최 이사는 “커넥티비티에서는 플랫폼의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조에서 서비스로, 소유에서 사용으로 변화하는 자동차 환경에서 시장 지배력을 가지려면 커넥티비티 플랫폼의 선점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를 위한 주요 기술로 편의성을 위한 ‘가상 콕핏(Virtual Cokpit)’과 보안을 통한 안전성 문제 해결을 위한 ‘ICS(Industrial Control System Security)’를 강조했다.

자율주행에서는 정밀지도 구축이 큰 이슈라고 강조했다. 일부 완성차 업체들이 레벨3 자율주행 상용화가 성공했다고 말하지만, 여전히 라이다와 다양한 센서의 장착으로 인한 비용의 부담이 있다. 또한, 이를 분석하기 위한 실시간 연산은 자동차의 컴퓨팅 파워를 더욱 필요로 한다. 가격 상승과 발열 등의 부담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러한 데이터 처리를 줄여주는 기술로 주요 도시와 고속도로 중심의 정밀지도 구축이라는 것이다.

차량 공유에서는 앞으로 완성차 업체들이 도시 개발과 도시 재생에 적극적으로 관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차량에 대한 접근이 구매보다는 사용으로 바뀌고, 친환경 규제의 증가로 차량의 효율적인 이용에 대한 요구가 늘어날 것이다. 이에 대한 주요 기술로 빅데이터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정보 추출 기술과 예측 분석 기술, 실내외 사용자의 접근성 확대를 위한 위치 확인 기술 등을 강조했다.

전기차에서는 생산능력과 규모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단가를 줄여야 구매 저항성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지원에도 높은 생산비용은 전기차의 접근성을 떨어뜨린다. 또한, 충전 솔루션에도 빠르고, 저렴하고, 높은 효율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BMW에서 시작한 무선충전 기술과, 전고체 배터리, BMS(Battery Management System) 등의 기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완성차 업체의 거시적 전략방안(자료: 프로스트앤설리번)

양대규 기자  yangdae@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