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공공 85만, 민간 200만 대 CCTV 연계 활용하는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 추진

국토부-4개 보안회사(에스원, ADT캡스, KT텔레캅, NSOK)-한국경비협회, 상호 협력체계 구축 협약 신동훈 기자l승인2018.03.14 13:30:55l수정2018.03.14 13: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CCTV 등 영상감시 장비로 24시간 도시를 관제하는 지자체 스마트도시센터와 민간 보안회사 관제센터 간 상시 협력체계가 구축된다. 이를 통해 민간 보안회사에서 도움을 요청할 때 스마트시티센터가 CCTV로 현장상황을 확인한 후 112, 119 등에 사건 정보, 실시간 현장 영상 등을 제공해 신속한 사건해결을 지원하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경비협회 4개 민간 보안회사(에스원, ADT캡스, KT텔레캅, NSOK)는 3월 14일 범죄, 화재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상호 협력과 안전자산 연계 활용 등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을 위한 민간보안-공공안전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토부는 민간보안-공공안전 연계기술(R&D) 개발과 전국 지자체 확산사업을 수행하고, 한국경비협회와 보안회사는 긴급 상황 전달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1700여 보안회사의 참여를 맡게 된다. 이를 통해 2017년 12월 기준, 공공부문 85만 대, 민간부문 200만 대의 CCTV가 연계 활용 가능해진다.

우리 국민의 체감 안전도는 낮은 수준으로 민간 보안회사의 보안 서비스 활용이 증가함에 따라 CCTV, 영상감시, 무인 전자경비 등 보안 시장은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2015년부터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활용하여 지자체, 경찰, 소방 등 공공안전 분야의 정보시스템을 연계하는 사업에 착수하여 2022년까지 전국 80개 지자체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공공안전 스마트 도시 안전 연계 개요-

◈ 납치․강도․폭행 등으로 인한 112 신고 및 긴급 출동 시 스마트시티센터가 폐쇄회로 텔레비전 현장 영상, 범인 도주 경로 등을 제공(’15. 7. 국토부-경찰청 업무협약)

◈ 화재․구조․구급 등 상황 시, 소방관에게 실시간 화재현장 영상, 교통소통 정보 등을 제공하여 골든타임 확보(’15. 9, 국토부-안전처 업무협약

◈ 아동․치매환자 등이 위급상황 시, 통신사에서 사진, 위치정보 등을 제공받아 폐쇄회로 텔레비전으로 현장 상황 파악 후 신속한 도움 제공(’16. 7, 국토부-지자체․통신사 업무협약)

◈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 협력(’17. 11. 국토부-과기부-서울시 업무협약)

그 동안 도시 안전에 핵심 역할을 하는 민간보안과 공공안전 분야는 협력체계 부재로 개별 운용되어 정보 공유나 안전자산 공동 활용, 신속한 범인 검거 등에 한계가 있어 왔다.

경비업 법에서 범인 검거 등을 위한 위력과시 및 물리력 행사를 금지해 강도 사건 시 현장에 출동한 보안회사가 단독으로 범인을 검거하기 곤란한 상황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민간 보안회사와 공공안전 기관의 상시적인 업무협력, 정보 공유와 함께 분산된 민간과 공공의 CCTV, 보안센서 등 안전자산의 폭 넓은 연계·활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민간보안 및 공공안전 연계서비스 시나리오

또한, 첨단 정보통신기술 보안 감지기와 장비로 범죄․화재 발생 등 신속한 상황 인지가 뛰어난 민간 보안회사와 범인 검거 등 공권력을 행사하는 공공안전 기관이 협력하게 되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국토부 유병권 국토도시실장은 “이번 협약으로 민간과 공공 안전의 상시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되어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 등 국민안전서비스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특히 개인 건물 등 민간보안과 도로, 공원 등 공공안전의 관제 범위가 다른 만큼 양 분야의 협력을 통해 보다 촘촘해진 도시 안전망 구축 등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에스원#ADT캡스#KT텔레캅#NSOK#한국경비협회#스마트도시#안전망#CCTV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