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루커스네트웍스, 안전한 다중 표준 IoT 구현을 위한 IoT 제품군 발표

신동윤 기자l승인2018.03.08 15:05:36l수정2018.03.08 15: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윤 기자] 루커스네트웍스는 안전한 IoT 액세스 네트워크를 쉽게 구축할 수 있게 해 주는 루커스 IoT 제품군을 발표했다. 이 제품군은 다수의 물리계층 IoT 네트워크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통합해 주며, 무선 LAN과 IoT 액세스 네트워크 간에 공통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어 투자회수 시간을 단축하는 동시에 설치비용 또한 절감해 준다.

시장 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IoT 엣지 인프라스트럭처는 기업 내에서 급증하고 있는 IoT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기 위한 우선순위이자 핵심 성장 영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IDC 네트워크 인프라스트럭쳐 부문 로힛 메흐라(Rohit Mehra) 부사장은 “개별 애플리케이션이나 활용사례를 위한 포인트 솔루션들로 인해 기업 내에서 안전한 IoT 네트워크의 구축은 아직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중표준(Multi-standard)을 지원하며 엣지단에서 기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보안 성능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IoT의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루커스 IoT 제품군은 이런 필요에 부응하는 제품으로서 폭넓은 멀티 모드 IoT 네트워크 구현을 위한 멋진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루커스네트웍스 코리아 이용길 지사장은 “IoT의 활용도가 많아지는 국내 환경을 볼 때, 다양한 IoT 전송 기술을 루커스의 강력한 무선 기술에 통합시킴으로써 전반적으로 IoT의 활용도를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에코파트너와의 상생을 중요시 여겨 온 루커스는 다양한 IoT 디바이스들의 호환성과 오픈 API를 통해 고객의 관리적 편의성 등 모두를 만족시키는 핵심 기술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IoT 액세스 네트워크는 현재의 IP 기반 네트워크에서 요구되는 프로비져닝, 관리, 보안 성능을 제공하는 한편, 다수의 액세스 기술을 통합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엔드포인트 간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며, 분석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의 통합을 제공해야 한다. 루커스 IoT 제품군은 루커스 IoT 레디 액세스 포인트(AP), 루커스 IoT 모듈, 루커스 스마트존 컨트롤러, 루커스 IoT 컨트롤러 등 크게 4개 솔루션으로 구성돼 있으며, Wi-Fi와 지그비, BLE, LoRa 등 다양한 표준 기반 엔드 포인트의 연결을 지원한다.

또한 IoT 솔루션 구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인 보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루커스 IoT 제품군은 디지털 인증서, 트래픽 격리, 물리적 보안 및 암호화를 포함한 계층 접근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IoT를 구현하는 기업 및 조직은 최대한의 효과를 위해 투자 회수 기간을 줄이고 투자회수율을 향상시켜야 한다. 루커스 IoT 액세스 네트워크와 루커스 IoT 에코 시스템 파트너들의 솔루션을 사용함으로써 최종 사용자 환경을 개선하게 되며, 이를 통해 호텔, 학교 및 대학교, 스마트 도시 등에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 루커스 IoT 제품군은 2018년 2분기에 일반 공급될 예정이다.

#IoT#보안#BLE#Wi-Fi#LoRa#지그비#루커스

신동윤 기자  dyshin@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