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한국소공인연합회, 소공인특화금융설명회 개최

소공인 지원 위한 신협 설립 목표
정환용 기자l승인2018.03.08 10:15:21l수정2018.03.08 10: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환용 기자] 한국소공인연합회는 소공인을 위한 신용협동조합(이하 신협) 설립을 위해 지난 3월 6일 한국의류산업협회 중랑패션지원센터에서 8000여 패션·봉제업체 회원사의 중랑패션봉제협동조합원을 대상으로 소공인특화금융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말 부산 슈플레이스 설명회에 이어 2번째로 개최된 이번 설명회에는 중랑구에 있는 수백 명의 패션봉제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현장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중랑구에는 4000~6000여 곳의 봉제공장이 있고, 봉제 소공인들이 힘들게 일하며 지역생활과 생계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봉제 일거리가 외국으로 빠져나갈 때 한 분이 ‘저 문 닫아요. 저 외국으로 이전해요’라고 말 했는데, 그 말은 여기 주민들의 일거리가 없어진다는 가슴 아픈 얘기다. 한국에서는 봉제사업을 사양산업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중랑구가 세계의 패션리더가 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어서 “한국소공인연합회가 소공인신협을 만든다고 했을 때, 중랑구에서 70년대에 6만 원으로 시작한 상봉신협, 19만 원으로 시작한 명곡신협, 중랑신협이 현재 전국 최고의 신협으로 발전한 사례가 생각났다. 새로운 시도로 소공인들이 낸 예산으로 운영하면서 소공인에게 대출하고, 다른 분에게도 대출을 한다는 것에 대해 한편으로는 걱정도 된다. 하지만 앞으로 많은 고난과 견제를 버티고 집중해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참석한 소공인들을 격려했다.

한국소공인연합회는 전국 350만 명으로 추정되는 소공인의 금융문제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신협 설립을 추진 중이다. 소공인을 위한 화재보험과 연금보험 등 소공인특화보험도 준비하고 있다.

성수동수제화협회 회장을 겸임하고 있는 한국소공인연합회 박동희 회장은 “신협은 조합원이 공동으로 소유하고, 조합원 모두가 1인 1표를 행사하는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자율단체다. 조합원의 권익을 보호하는 비영리 금융협동조합으로 소공인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북미 최대의 신협 ‘데자르댕’을 벤치마킹하고 있다고”고 밝혔다. ‘데자르댕(Desjardin Credit Union)'은 지난 1900년 캐나다 퀘벡에서 데자르댕 부부가 설립한 신협이다.

#소공인#신협#신용협동#조합#보험#연금#더민주#더불어민주당#서영교#중랑#패션#봉제

정환용 기자  hyjeong@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