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화웨이, ‘5G 슬라이싱 협회’ 공동 창립 발표

통신사와 버티컬 산업 기업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모색 이승윤 기자l승인2018.03.02 11:04:58l수정2018.03.02 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화웨이는 차이나모바일(China Mobile),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디지털도메일(Digital Domain), 프라운호퍼 FOKUS(Fraunhofer FOKUS), GE 등 글로벌 기업들과 ‘5G 슬라이싱 협회(5G Slicing Association)’ 창립했다고 2일 밝혔다.

 

협회는 버티컬 산업의 요구사항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정의하는 과정 내 5G 네트워크 슬라이싱의 잠재적인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를 다룰 예정이다. 협회의 주요 계획은 핵심 기술 문제 연구, 슬라이싱 관련 표준개발기구(SDOs)와 협력,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능을 검증하기 위한 테스트베드 및 시험 추진이다.

5G 네트워크는 더 빠른 속도와 짧은 지연시간을 자랑하며, 이전 세대에 비해 한층 안정성과 전반적인 네트워크 성능, 효율성이 향상된다. 또한 5G는 생산성 향상을 위한 중요한 도구로 활용될 수 있으며, 많은 버티컬 산업 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가능하게 한다.

5G네트워크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와 같이 빠르게 성장하는 애플리케이션 유형에서 버티컬 산업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보다 스마트하고, 유연할 뿐만 아니라 더욱 맞춤화된 성능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5G 핵심 혁신 기술이며,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서비스 보장 전용 네트워크가 효율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빠르고 고객맞춤형 역량을 제공한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각기 다른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따라 5G 네트워크를 적용해, ICT산업과 다른 버티컬 산업에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기회를 선보일 가능성이 잠재한다.

양 차오빈(Yang Chaobin) 화웨이 5G 제품 사업부 사장은 “5G 상용화 출시를 목표로 5G 슬라이싱 혁신을 추진하고자 이 협회를 창설했으며, 협회를 통해 이종산업간 협업, 모바일 산업과 버티컬 산업 간의 협력을 증진할 것이다”며, “화웨이는 함께하는 회원사와 버티컬 산업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연구하고, 5G E2E 솔루션을 개발 및 검증할 것이다. 이에 따라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를 활용해 eMBB 경험을 향상한다는 목표를 이룰 것이며, 앞으로 5G네트워크는 언제, 어디서든 유비쿼터스한 모바일 연결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고 밝혔다. 

#화웨이#슬라이싱#5G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