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2 18:03 (목)
‘지능형 CCTV’ 공공 파이 늘리고 상생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 구축할 것
상태바
‘지능형 CCTV’ 공공 파이 늘리고 상생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 구축할 것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2.2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A, ‘범부처 지능형 CCTV 시범사업 설명회’ 개최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범부처 지능형 CCTV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국민 안심사회 구현 ▲지능형 CCTV 산업 활성화라는 대명제 아래 진행되는 해당 사업은 2018년도만 계획돼 있지만, 올해가 잘 마무리되면 내년에도 계속해서 진행될 예정이다.

KISA는 지난 2월 23일 엘타워에서 ‘범부처 지능형 CCTV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먼저 KISA를 지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담당자가 나서 먼저 인사말을 전했다.

KISA(한국인터넷진흥원)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범부처 지능형 CCTV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성열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기획과 사무관은 “지능형 CCTV를 활용하는 범부처 시범적용 지원을 통한 안전한 지능정보사회 구현 및 CCTV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공공 분야 파이를 키우고 정부와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첫 단추가 될 이번 시범사업에 산학연 여러분의 많은 관심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이상무 KISA 보안성능인증팀 팀장이 해당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지능형 CCTV를 활용해 공공분야 사회문제 해소 지원을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는 본 사업은 자유 공모와 지정 공모 2가지로 나뉜다.

※ 지능형 CCTV: 컴퓨터(영상분석 솔루션)가 CCTV 카메라를 통한 영상 기반으로 행동/침입 등을 분석하고 자동으로 이상 행위를 탐지해 규칙에 따라 특정 상황(배회, 싸움, 방황 등)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처리하는 시스템

자유 공모‘CCTV를 활용하는 사회안전 분야 사업 지능형 기술 보급’으로, CCTV를 활용하는 부처 내 지능형 CCTV 설치 및 운영에 대해 시범사업이 필요한 곳과 협업해 공모 업체가 제안하는 것이다. 이상무 팀장은 “기업이 지자체 혹은 부처와 함께 참여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 언급했다.

지정 공모‘경찰청-도로상황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한 개의 도시에 CCTV 영상소통정보 추출 소프트웨어를 보급, 돌발 및 지체상황에 대한 경고시스템까지 확대해 시범사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경찰청과 사전 협의한 후 지원해야 한다.

정부와 민간 매칭펀드 방식으로 지원되는 본 사업은 과제별 2~4억 원, 총 7.5억 원이 지원된다. 이상무 팀장은 “첫 스타트라서 크진 않다. 2~3개 사업이 선정돼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해당 사업은 기초연구에서 벗어나 상용화 가능한 형태의 기술만이 신청 가능하다. 즉, 기술성숙도(TRL, Technology Readiness Level) 6단계 이상인 시작품 이상의 상용화된 내용만 제안 가능하니 이점 유의바란다.

제출 기한은 3월 26일 14시까지이며 접수방법은 KISA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다. 제안관련 문의는 KISA 보안성능인증팀(02-405-5246)으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KISA는 본 사업을 위해 공공분야,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지능형 CCTV 자문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으로, 협의회는 사업 점검, 시범 적용 기술자문 등을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