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웨어러블 번역기 대중화 선언 ‘일리’ 한국 시장 진출
상태바
웨어러블 번역기 대중화 선언 ‘일리’ 한국 시장 진출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2.2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단 0.2초 빠른 전환속도, 인터넷 불필요 장점…단방향 서비스로 대화는 불가

[CCTV뉴스=신동훈 기자] “영어를 6년 배우고 간 미국에서 water를 제대로 발음 못해 물도 못 얻어먹었었다. 그 때를 기억하며 웨어러블 번역기를 만들게 됐다.”

지난 2016년 CES에서 기술혁신상을 받았던 웨어러블 번역기 일리(ili)의 개발 배경이다. 로그바의 요시다 타쿠로 CEO는 해당 제품에 다양한 한국어 번역 기능과 영어 번역 기능까지 추가해 한국에 공식 출시했다.

일리는 말하는 문장을 바로 음성 번역하는 웨어러블 번역 장치로, 인터넷에 연결할 필요가 없어 통신 환경에 관계없이 원하는 순간에 어디든 사용 가능하다. 0.2~1초 사이 빠른 번역과 원터치 간단사용의 장점이다.

웨어러블 번역기 일리(ili)를 개발한 로그바의 요시다 타쿠로 CEO

일리에는 올인원 프로세서가 탑재돼 있는데 방대한 문장 데이터베이스와 독자기술인 STREAM(보이스 스트리밍 시스템)이 탑재돼 ‘음성 인식->번역->소리’까지 3단계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진다.

일리는 이미 한국 시장에 1000대 예약판매가 조기매진하며 첫 스타트는 성공적으로 끊었다. 요시다 타쿠로는 “한국 연간 해외 여행자 수는 약 1500만 명으로, IT 기기에 대한 관심도가 많고 해외여행을 많이 다니는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다면, 한국에서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웨어러블 단방향 번역기 일리(ili)

다만, 일리는 단방향 서비스로 출력언어만 일본어, 영어 중 선택 가능하다. 양방향 번역 제품을 안 만든 이유에 대해 요시다 타쿠로 CEO는 “사업 초기 양방향 제품을 만들어 테스트했지만, 상대방에게 제품 사용법을 설명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현지인이 올바른 문장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번역의 품질 저하가 발생하는 한계가 드러났다”며 “여행지에서 발생하는 상황을 고려해 불필요한 과정을 최소화하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한방향 음성 번역기로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시다 CEO가 얘기한 것처럼, 일리는 여행에 특화돼 있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42g의 가벼운 무게로 목에 가볍게 걸고 다닐 수 있다. 또한, 긴 문장보다는 “이 주소로 가주세요”, “맛있는 음식 추천해 주세요”, “화장실은 어딘가요” 등 단 문장 번역만 가능하다.

USB 충전 방식인 일리는 완충시 약 3일 정도는 충분히 쓸 수 있다고 요시다 CEO는 전했다. 정기적인 언어 업데이트 등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고 올 하반기 안에 중국어 번역까지 탑재할 계획이다.

요시다 타쿠로 CEO는 일리 제품을 통해 웨어러블 번역기가 여행지의 필수품이 됐으면 하는 소망을 피력했다. 그는 “한국 사람이 셀카봉을 해외여행의 필수품으로 만든 것처럼 일리가 해외여행에서 번역기를 사용하는 문화를 만들길 바란다”며 “향후 IoT 초연결시대가 온다면 어느 나라에서든 자연스럽게 그 나라말을 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즐겁고, 재미있는 여행을 만들어주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