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에프엑스기어 VFX 기술, 패딩턴 2는 물론 슈렉, 쿵푸팬더 등에 적용

사실적인 CG 표현력으로 기술력 우수성 입증, 제작사측 극찬 신동훈 기자l승인2018.02.09 10:16:55l수정2018.02.09 10: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에프엑스기어의 시각특수효과(VFX) 솔루션이 슈렉, 쿵푸팬더,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 등 다양한 애니메이션에 적용되고 있다. 이번에 개봉한 패딩턴 2에도 에프엑스기어의 VFX 솔루션이 사용됐다. 

패딩턴 2는 지난 2015년 국내 개봉한 영화 ‘패딩턴’의 속편으로, 지난해 영국 박스오피스에서 3주 연속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벤 위쇼(Ben Whishaw), 휴 그랜트(Hugh Grant) 등 유명 배우들이 성우로 참여해 개봉 전부터 국내외 평단의 극찬을 받았었다.

에프엑스헤어로 고양이의 털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영화 ‘미스터 캣(Nine Lives)’

이 애니메이션에 사용된 ‘퀄로스(Qualoth)’는 에프엑스기어가 순수 국산 기술로 자체 개발한 3D 의상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로, 영화, 애니메이션 제작 과정에서 표현하기 어려운 의상의 주름이나 움직임, 재질 등을 사실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이번 패딩턴 2에서는 주인공인 아기 곰 패딩턴의 의상에 사용돼 보다 생생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전편보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패딩턴 2를 제작한 영국 소재 VFX 스튜디오 프레임스토어(Framestore)는 ‘데드풀 2(Deadpool 2)’, ‘해리 포터(Harry Potter)’, ‘아바타(Avatar)’ 등 유명 작품들의 CG를 담당하고 있으며, 퀄로스의 뛰어난 안정성과 사실적인 의상 및 직물 시뮬레이션과 표현 능력을 높이 평가해 영화 제작에 활용해 왔다.

프레임스토어의 CFX(Creature Effects) 담당 책임자인 칼 비안코(Carl Bianco)는 "퀄로스의 고해상도 메쉬(mesh) 처리 능력을 통해 의상의 디테일과 사실감을 향상시킬 수 있었으며, 압도적인 연산속도로 방대한 분량의 작업들을 신속하게 구현해내 대규모 프로젝트에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덧붙여 "시뮬레이션의 품질 외에도 퀄로스는 뛰어난 안정성과 강력한 충돌 처리 기능을 제공해 캐릭터 작업에서 자주 발생되는 충돌 문제를 극복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프엑스기어는 디즈니, 드림웍스, 블루스카이 등 유명 제작사에 자사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미스터 고’, ‘슈렉 3(Shrek The Third)’, ‘슈렉 포에버(Shrek Forever After)’ 등 다양한 국내외 영화의 CG 장면에 퀄로스가 활용됐으며, 특히 드림웍스는 2007년 ‘슈렉 3’ 이래로 ‘쿵푸 팬더(Kung Fu Panda)’ 시리즈, ‘마다가스카 2(Madagascar: Escape 2 Africa)’, ‘드래곤 길들이기(How to Train Your Dragon)’ 시리즈 등 11년간 제작된 모든 애니메이션에 에프엑스기어의 솔루션을 활용해 왔다.

또한 퀄로스 이외에 머리카락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3D 헤어 시뮬레이터 ‘에프엑스헤어(FXHair)’ 역시 해외 유명 제작사들의 선택을 받아 영화 ‘미스터 캣(Nine Lives)’ 등에 활용됐으며, 최근 국내 개봉한 블루스카이의 애니메이션 ‘페르디난드(Ferdinand)’에도 퀄로스와 에프엑스헤어가 활용됐다.

#에프엑스기어#VFX#시각특수효과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