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패스워드보다 생체인증 더 안전하게 느낀다

IBM, 디지털 신원 확인과 인증 방식에 대한 글로벌 소비자 리서치 보고서 발표 신동훈 기자l승인2018.01.30 09:48:11l수정2018.01.31 09: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소비자들은 애플리케이션이나 기기 로그인 시 편리함보다는 보안에 더 우선순위를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젊은 세대는 기존 패스워드에 신경을 덜 쓰는 반면, 개인보안의 향상을 위해 생체인증이나 다중인증, 패스워드 관리 애플리케이션 등을 적극 활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IBM은 디지털 신원 확인과 인증 방식에 대한 소비자 시각을 조사한 글로벌 보고서 ‘IBM 시큐리티(Security): 개인인증 방식의 미래’를 발표했다.

오늘날 전체 노동 인력 중 밀레니얼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급속도로 커짐에 따라, 이러한 젊은 세대의 시각은 가까운 미래에 고용주와 기술 업체가 어떠한 기기·애플리케이션 접속 방식을 제공할 것인지 선택하는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번 보고서는 미국과 아시아·태평양, 유럽지역의 성인 4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했으며, 인증과 관련한 다양한 소비자 관점에 대한 통찰을 얻기 위해 진행됐다.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편리함보다 보안성이 중요: 응답자들은 대다수의 애플리케이션에 로그인할 때, 특히 금융 관련 애플리케이션일 경우 보안을 최우선 순위로 삼는다고 답했다

· 생체인증의 주류화: 현재 생체인증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67%이며, 향후 이러한 기술에 익숙해 질 것이라 답한 이들은 87%였다

· 패스워드에서 벗어나는 밀레니얼 세대: 밀레니얼 세대의 75%는 생체인증 사용에 익숙하다고 응답했으며, 복잡한 패스워드 조합을 사용하는 비중은 절반 이하였다. 밀레니얼 세대의 41%의 응답자는 패스워드를 재사용한다고 답했다. 반면, 이전 세대 응답자들은 더 신중하게 패스워드를 생성하지만, 생체인증이나 다중인증을 사용하는 비중은 더 낮았다

· 생체인증 사용 아태지역에서 선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응답자들이 생체인증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고 익숙하게 여기는 반면, 미국의 사용자들이 가장 뒤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범죄 기술이 진화함에 따라, 온라인 상에서의 신원 확인을 위해 패스워드와 개인정보에 크게 의존하던 기존 로그인 방식은 우리에게 익숙한 보안 문제를 야기했다.

2017년에는 수백만 소비자들의 개인정보와 패스워드, 주민등록번호가 데이터 유출로 인해 노출됐다. 또한, 미국 내 평균적인 인터넷 사용자 한 사람이 관리하고 있는 계정 패스워드는 150개 이상이며, 이는 향후 300여 개로 증가할 전망이다.

IBM 시큐리티 사업부 수석 보안 고문 리모르 케셈(Limor Kessem)은 “민감한 개인정보의 유출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우리가 온라인 상에서 개인 신원 인증에 사용했던 정보가 해커들 사이에서 공유된다는 점은 이제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소비자들이 패스워드 방식의 부적절함을 인식하고 보안성 확보에 더 높은 우선 순위를 둠에 따라, 이제는 여러 단계에 걸쳐 신원을 증명하고 상황과 위험성에 기반해 유연하게 적용될 수 있는 진보된 보안 방식을 채택하기에 적절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IBM#보고서#생체인증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