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힘찬 시작 알린 영상보안 스타트업 가시(可視)
상태바
2018년 힘찬 시작 알린 영상보안 스타트업 가시(可視)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1.2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가시 킥오프 컨퍼런스 개최…약 150여 명 몰리며 성황리에 마무리

[CCTV뉴스=신동훈 기자] CCTV 시스템 설계 및 구축 컨설팅 전문업체 가시(可視)가 지난 1월 24일 ‘가시 2018 킥오프 세미나’를 개최하고 전략 제품 및 로드맵, 기술 트렌드, 각종 교육 및 파트너 지원정책 등을 소개했다.

해당 행사에는 SI업체, 유통업체, 파트너사 등 다양한 CCTV 관련 종사자들이 참석해 150여 명이 가시 킥오프 자리에 함께했다. 가시측에서는 100여 명 정도만 올 거라 예상해 뒤늦게 테이블과 의자들을 서둘러 배치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 1월 24일 베스트웨스턴 구로 호텔에서 '2018 가시 킥오프 세미나'가 열렸다.

가시는 영상보안 업계에서 보기 드문 스타트업이자 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2015년 설립된 가시는 현재 VMS는 이노뎁(Innodep)과 누오(NUUO), 카메라는 엑시스(Axis)와 다후아(Dahua), 서드파티는 레이텍(Raytec)과 네트로(Netro)의 기술총판을 맡고 있다.

세미나는 먼저 강우석 가시 대표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강 대표는 스쿠버 다이빙을 하며 상어에게 변을 당할 뻔한 경험을 공유하며 이러한 위험 속에서도 가시는 가시 에코 시스템을 통해 파트너들과 함께 위험을 헤쳐나가겠다고 비유삼아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AI에 대한 시장 트렌드를 공유하며 참석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 (왼쪽부터) 레오 니 다후아코리아 지사장과 강우석 가시 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가시의 에코(Eco) 시스템은 카메라, VMS, 서드파티 등 파트너들에게 최적화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교육과 각종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 진행, 시장 트렌드와 경쟁력 제공, MAS(다수공급자계약) G/S 및 파트너사 솔루션 개발 지원까지 A~Z까지 파트너 성공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강우석 가시 대표는 “2018년 가시 에코 시스템으로 시장 경쟁력 확보를 통해 훌륭한 협력사 파트너분들과 윈윈해 나가겠다”며 “가시 교육센터가 2월 오픈 매주 교육에 들어가니 많은 관심바란다”고도 덧붙였다.

그리고 2017년 다후아 공식 총판을 맺은 것을 기념해 레오 니 다후아 코리아 지사장이 축하말을 전했다. 레오 지사장은 “강우석 대표를 처음 봤을 때는 평범한 사람처럼 보였지만, 여러 번 만나고 나니 그는 특별한 사람(Special One)이라 생각돼 인연을 맺게 됐다”며 “다후아 코리아는 한국법인을 마친 한국기업이다. 한국기업인 다후아 코리아와 가시는 2018년 함께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 2018 가시 킥오프 세미나에서 축사를 전하고 있는 레오 니 지사장

뒤 이어 네트로 손혁수 이사가 스마트 관제 솔루션을 소개했다. 스마트 관제 솔루션은 CCTV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며 관제인력이 부족한 현 관제센터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관제사 1인당 300채널까지 관제 가능하도록 할 수 있는 AI 관제 솔루션이다.

지능형 영상분석을 통해 유효 객체를 검출하고 표출하며 그 외에 유효 객체가 표출되지 않는 CCTV 영상은 슬립해 둬 리소스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관제사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

▲ 네트로(Netro) 스마트 관제 솔루션 부스
▲ 다후아 카메라 라인업 부스

한편, 가시 세미나와 함께 ‘네트로 스마트 AI 관제 솔루션’과 다후아의 다양한 카메라 라인업과 객체인식 솔루션, 포토존 등을 배치해 세미나장을 더욱 풍성하게 꾸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