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로바, CEK로 인공지능 생태계 확장 가속화
상태바
네이버 클로바, CEK로 인공지능 생태계 확장 가속화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1.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 금융, 연애운 등 다양한 분야 서비스에 CEK 접목 … 클로바 생태계 확장

[CCTV뉴스=신동훈 기자]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가 다양한 서비스를 품으며 그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네이버는 자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피커를 통해, ‘배달의 민족’ 등록 업체의 배달음식 주문을 음성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되는 등 클로바를 통해 접할 수 있는 서비스 범위가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12월, 클로바를 통해 콘텐츠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제3자(써드파티) 개발사들을 대상으로, 클로바와의 연결 고리를 제공하는 클로바 익스텐션 키트(Clova Extensions Kit, 이하 CEK)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CEK를 잘 활용하면, 외부 개발사들 역시 기존 운영하던 서비스에 음성인식, 자연어 처리와 같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형태의 음성 기반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최근 CEK를 활용한 배달음식 주문 중개 서비스 ‘배달의민족’과 클로바 계정을 연동시킨 이용자들은 클로바 기반 스마트 스피커를 통해 ‘배민에서 치킨 시켜줘’와 같은 명령어 만으로도 편리하게 평소 즐겨 주문하던 단골 메뉴를 배달시킬 수 있다. 결제 기능 역시 향후 추가될 예정이다.

현재 CEK를 활용, 클로바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는 총 5곳(우아한형제들, 띵스플로우, 미래에셋대우, LG U+, LG전자)이며, 더욱 많은 개발사들이 CEK 도입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클로바를 통한 인공지능 서비스 확대…다양한 CEK 도입 지원 프로그램 마련

한편, 네이버는 클로바를 통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고자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본격적인 인공지능 플랫폼 선점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베타 버전으로 오픈한 CEK를 2월 중 정식 오픈하고, 클로바의 자연어 처리와 딥 러닝 기술이 반영된 챗봇 빌더(chatbot builder)도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각종 기기 제조사들이 클로바를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탑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클로바 인터페이스 커넥트(Clova Interface Connect)도 상반기 중 정식 오픈한다.

특히 2018년부터는 CEK 도입을 준비하는 개발사들을 대상으로 관련 노하우를 전수하는 ‘클로바 개발 교육’을 매 달 2회 정기 개최하는 한편, 클로바 기술 경험을 공유하는 ‘클로바 기술 세미나’ 를 진행하며 외부 기술 생태계와도 본격적인 소통을 해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클로바 플랫폼의 정석근 리더는 "클로바는 LG U+와의 제휴로 IoT 영역으로 활용범위를 확대한 것에 이어,이번 배달의 민족과의 연계를 통해 배달 서비스 등 생활영역으로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파트너들이 클로바의 인공지능 기술로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확대하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CEK를 더욱 고도화해나갈 것" 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