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아피, “페이스북을 겨냥한 악의적인 공격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
상태바
맥아피, “페이스북을 겨냥한 악의적인 공격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8.01.1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아피 코리아, 2017년 3분기 위협 보고서 발표

[CCTV뉴스=이승윤 기자] 맥아피가 2017년 3분기에 발견된 신종 악성 코드의 수가 5,760만개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2017년 3분기 ‘맥아피 연구소 위협 보고서(McAfee Lab Threat Report)’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맥아피 연구소 위협 보고서’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보안 연구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맥아피가 매 분기 발표하는 사이버 보안 위협 보고서다.

2017년 3분기 맥아피 연구소 위협 보고서에는 모바일까지 아우르는 전체 악성 코드 통계, 랜섬웨어 및 악성 서명 바이너리 동향과 매크로 악성코드, 페이스리커 악성코드, 자바스크립트 악성코드, 파워셀 악성코드 등 통계 관련 내용이 담겨있다.

이번 보안 위협 보고서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지난 2분기 대비 10% 증가한 신종 악성 코드의 수치다. 맥아피 연구소는 지난해 3분기에 사상 최고치인 5,760만 개의 신규 악성 코드 샘플을 확보해 총 7억 8천만 개 이상의 샘플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하게 됐다. 신종 모바일 악성 코드는 무려 60% 증가했으며, 이는 안드로이드 화면 잠금 랜섬웨어가 대규모 유포된 것이 주된 이유로 분석됐다.

3분기 신종 랜섬웨어는 150만개가 발견됐고, 전체 랜섬웨어는 1,200만개를 상회했다. 이 외에 비교적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익스플로잇 킷, 다크웹 소스를 통한 새로운 악성 코드는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모바일 악성 코드 감염률(감염 사실을 보고한 모바일 고객 비율)은 지난 분기 대비 아시아 지역은 소폭 감소했지만 다른 지역들 보다는 더 큰 수치를 나타냈으며, 아프리카와 호주는 오름세를 기록했고, 북미와 남미는 큰 수치의 상승된 지표를 보였다.

지난해 2분기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신종 자바스크립트 악성 코드는 26% 감소했고, 파워셀 악성 코드는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는 양상을 나타냈다.

신종 매크로 악성코드 증가율은 지난 분기 대비 대비 소폭 내림세를 보였으며, 총 누적 매크로 악성코드 샘플은 120만개를 기록했다. 페이스북 클릭을 조작해 특정 컨텐트의 "좋아요" 횟수를 인위적으로 늘리는 페이스라이커(Faceliker) 트로이 목마는 Q2를 기점으로 급증해 누적 샘플이 약 1,600만개에 이르렀다.

맥아피 코리아 송한진 지사장은 “2017년 3분기 맥아피 연구소 위협 보고서에 나타난 것처럼 보안 위협은 점점 더 모바일과 소셜네트워크 분야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라며 “금전적인 피해와 거짓 정보의 유포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보안 앱을 최신 상태로 설치하고, 로그인 관리를 철저히 해 악의적인 공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