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5대 핵심 가치 천명하며 2018년 힘차게 시작
상태바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5대 핵심 가치 천명하며 2018년 힘차게 시작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1.0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핵심 가치’ ▲올바른 기업 윤리 ▲뛰어난 제품 ▲최고의 품질 ▲합리적 가격 ▲안전한 사이버 보안 강조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부문(대표 김연철)이 지난 1월 2일 판교R&D센터에서 시무식을 갖고 힘찬 새 출발을 다짐하며 2018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취임 이후 첫 시무식 겸 경영전략 발표회에서 김연철 대표는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꾸준히 이어온 한화테크윈의 ‘5대 핵심 가치’ ▲올바른 기업 윤리 ▲뛰어난 제품 ▲최고의 품질 ▲합리적 가격 ▲안전한 사이버 보안을 사업 바탕으로 삼을 것을 강조했다.

한화테크윈 시무식 행사에서 발표중인 김연철 대표

김 대표가 첫 번째로 밝힌 계획은 버티컬 별 솔루션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의지였다. 이는 지난해 솔루션 특화 제품을 기획하고 론칭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연장선상으로 올해 역시 각 버티컬 고객의 니즈를 잘 파악해 최종 사용자에게 지속적인 가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두 번째는 백-엔드(back-End)단의 저장장치 라인업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이다. 이미 충분한 경쟁력을 갖춰 국내외로 인정받고 있는 카메라 라인업에 이어,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 저장장치와 VMS등을 포함한 백-엔드 부분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

세 번째로, 시큐리티 산업 생태계에서 고객의 가치가 소중한 것임을 강조하며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영상 보안 사업은 공공의 안전, 개인의 안심과 직결된 대표적 사업으로 고객에게 신뢰를 전달하는 것이 국내 1위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 강조했다.

또, 사업성장에 중요한 열쇠로 작용하는 글로벌 시장 전략도 밝혔다. 잠재적 가능성이 큰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2017년 두바이 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전진기지로 지은 베트남 제조공장은 1분기 내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또한, 선행영업확대를 위해 아시아와 중동 시장에 공격적 투자를 통해 판매인프라를 강화하고, 파트너와 고객사와의 상생적 관계를 구축해 시장확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북미와 유럽시장은 지난해 론칭한 와이즈넷(Wisenet) X 시리즈 및 동 제품이 반영된 다수의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판매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연철 대표는 “글로벌 시장이 급변해 경영상황을 섣불리 예견할 수 없는 만큼 시나리오 경영을 통해 기민하게 환경변화에 대응하며 사업을 이끌어 갈 계획”이라며, “핵심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과감히 투자하돼 단계별 성과 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보안시장의 성장을 위해 강소기업과의 적극적인 상생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화테크윈은 2017년 핵심 기술력의 집약체인 SoC ‘와이즈넷(Wisenet) 5’가 내장된 와이즈넷 X 시리즈를 전 세계 동시 론칭해 호평을 받았으며, 엔트리부터 고급 레벨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했다. 유럽 최대 영상감시 솔루션 공급사인 ADI가 선정한 ‘올해의 최고 신제품상’을 수상한 것은 물론 영국 시큐리티 전문지 ‘벤치마크(Benchmark)’가 매년 주최하는 벤치마크 어워드(Benchmark Award)에서 ‘비디오 하드웨어’ 부문 최종 위너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2017년 한 해 매출 감소, 내부 변화 등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은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부문이 김연철 대표를 필두로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2018년이 되길 희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