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퍼스키랩, “매일 36만 개의 신종 악성 파일 탐지 2016년 대비 11.5% 증가”
상태바
카스퍼스키랩, “매일 36만 개의 신종 악성 파일 탐지 2016년 대비 11.5% 증가”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7.12.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퍼스랩 2017 악성파일 조사결과 발표

[CCTV뉴스=이승윤 기자] 카스퍼스키랩은 자체 탐지 기술로 확인된 신종 악성 파일의 수는 2017년 하루 36만 개에 달했다고 전하며 2016년보다 11.5% 늘어난 수치라고 밝혔다.

이같은 데이터는 악성 코드를 만들어 배포하는 사이버 범죄자들의 평균 활동을 나타낸다. 카스퍼스키랩은 2011년 처음 계산했을 당시 총 7만 개였으나 이후 5배로 증가해 2017년 데이터에서 보이듯이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위험한 수준으로 식별된 파일 대부분이 악성 코드 범주에 속한다(78%). 특별히 바이러스로 분류되는 것은 그 개발이 복잡하고 효율성이 낮아 5~7년 전부터 출현율이 크게 감소했으나 여전히 일일 탐지 건수에서 14%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파일은 광고성 소프트웨어인 애드웨어로써 기본적으로 악성은 아니지만 개인 정보 노출을 비롯해 기타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사용자 환경을 개선하려면 이런 위협을 필수적으로 차단해야 한다.

카스퍼스키랩 유형별 일일 위협 탐지 비율 결과 카스퍼스키랩 제공

Astraea에서는 매일 약 2만 개의 위험한 파일이 탐지된다. Astraea는 카스퍼스키랩의 기계 학습 악성 코드 분석 시스템으로, 악성 코드를 자동으로 식별하고 차단한다. 

카스퍼스키랩코리아의 이창훈 지사장은 “2015년에는 일일 탐지 건수에서 하락세가 극명하게 드러났기 때문에 신종 악성 코드가 사이버 범죄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이 줄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이며, 당시 범죄자들은 기존 악성 코드를 재활용하는 방향으로 관심을 옮겼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지난 2년간 카스퍼스키랩에서 발견한 신종 악성 코드의 수는 계속 늘어났다. 신종 악성 코드 개발이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는 증거이다. 지난 2년간 랜섬웨어 공격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