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PU 정품 혜택 체험기
상태바
인텔 CPU 정품 혜택 체험기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12.21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품 사서 PC 케어도 받고, 백신도 받고, 다 받았어!

[CCTV뉴스=정환용 기자] 폭염에 시달렸던 지난 6월 홍콩을 방문했을 때, 유명하다는 야시장을 둘러본 기억이 아직 남아 있다. 해가 떨어지면 본격적으로 무르익는 분위기 속에서, 상인들이 한국말로 ‘싸다’를 외치며 판매하는 것은 저렴한 T셔츠부터 피젯 스피너, 각종 기념품 등 없는 것 말고는 다 있을 것 같았다. 그 중에서 눈에 띄었던 건 커다란 박스의 장난감 블록 레고였다. 가까이 가서 로고를 보니 가품인 ‘레핀’이었는데, 브랜드 마크만 아니면 정품과 구분하기 어려울 만큼 똑같았다. 가방에 넣을 수 없을 것 같아 눈요기만 하고 말았는데, 정품과의 가격 차이를 생각하면 모르는 척 하나쯤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이 쉬 없어지지 않았던 것 같다.

소위 ‘짝퉁’이라 부르는 가품에 대한 수요가 생기는 이유는 가격이다. 정품과 비슷한 품질에 가격이 훨씬 저렴하니, 시계나 가방이나 가품을 찾는 사람이 있을 수밖에 없다. PC 하드웨어 중 CPU에도 비슷한 개념으로 ‘벌크’ 제품이 있는데, 제품 자체는 정품과 같지만 국내에 유입되는 경로가 조금 다르다. 왜 같은 제품이 정품과 벌크로 나뉘는지, 정품과 벌크의 차이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정품과 벌크, 차이는 ‘수입 방법’과 ‘수리 방법’
CPU 자체는 가품이 없다. 사실 PC의 중앙처리장치를 인텔이나 AMD가 아닌 다른 기업이 가짜 제품을 만들 수 있다면, 그건 가짜가 아니라 하나의 기술력으로 인정해야 할 정도다. CPU의 구분은 정품과 벌크, 병행수입으로 나누는 것이 보통이다. 병행수입은 개인사업자가 별도의 유통라인으로 제품을 국내에 들여오는 것이고, 벌크는 완제품 PC 제조사들이 사용하는 트레이 제품을 개인에게 판매하는 것이다. 보통은 정품 박스의 유무로 이를 구분할 수 있고, 제품 박스의 정식 수입사 인증 스티커를 봐도 확인할 수 있다. 벌크 제품의 경우 기본 쿨러가 제공되지 않는 점도 단점이다.

현재 인텔 CPU를 정식으로 국내에 수입하는 것은 인텍앤컴퍼니, 코잇, 피씨디렉트 등 3개 업체다. 이 업체들이 인텔 공식 수입사로서 모든 인텔 제품을 수입·유통하고, A/S도 관리한다. A/S 센터는 3사 통합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업체와 관계없이 모두 같은 서비스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벌크 CPU는 국내 서비스 센터가 아니라 해외에 있는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야 하기 때문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해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CPU에 문제가 생길 확률은 사실 많지 않다. 지금까지의 사례로 보면 신제품에 문제가 있어 A/S를 받는 경우는 1%가 못 되는 정도다. 그만큼 제조 과정에서의 검수가 철저해 불량의 발생률이 낮다. 하지만 0.1%의 가능성이라도 당사자에게는 100%다. 개별 박스가 아니라 대량으로 트레이에 실려 들어온 CPU는 A/S 혜택도 1년이 지나면 받지 못한다.

결정적으로 현재 같은 제품의 정품과 벌크의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아, 벌크를 구입하는 의미가 사라지고 있다. 만 원짜리 한 장에 포기하기엔 정품의 혜택이 상당하다는 점을 염두에 두자.

 

정품 등록, 직접 체험해보자
PC를 조립하든 완제품 PC를 구입하든, 정품 CPU를 구입했다면 응당 인텔이 제공하는 혜택을 누릴 권리가 있다. 인텔 CPU 정품 등록 홈페이지(www.realcpu.co.kr)를 통해 제품을 등록하고, 어떤 혜택을 누릴 수 있는지 직접 체험해 봤다.

박스 측면의 정품 인증 스티커에 있는 코드를 홈페이지에 등록하면 된다.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한 뒤 등록한 이메일로 인증을 받으면 제품을 등록할 수 있다. 박스 측면의 정품 인증 스티커 하단에 시리얼 넘버가 있고, 홈페이지에서 이 번호를 등록하면 정품 여부 확인과 함께 등록을 할 수 있다.

 

▲셀프 PC 케어 서비스

대부분의 PC 사용자는 소프트웨어 상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막막하다. PC를 스스로 조립할 줄 아는 정도의 지식을 갖추고 있다 해도, 하드웨어가 아니라 소프트웨어가 문제라면 난감하긴 마찬가지. 정품 CPU 사용자라면 PC에 문제가 생겼을 때 인텔 통합 A/S 서비스를 통해 전화, 또는 원격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상담원의 점검을 받을 수 있다.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문제는 통합 A/S 센터의 전문가가 해결해 주고, 원격으로 해결할 수 없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지 친절하게 상담해 준다.


▲통합 드라이버 센터

PC를 처음 조립하면 운영체제부터 각종 하드웨어의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한다. 최근에는 CD-ROM 드라이브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추세여서 제각각의 홈페이지에서 해당 드라이버를 찾아야 한다. 정품 사용자들은 홈페이지 내 통합 드라이버 센터에서 거의 모든 하드웨어의 최신 드라이버를 검색,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i7-7700 설치에 사용한 애즈락 Z170 메인보드의 드라이버도 여기서 찾을 수 있었다.

 

▲바이러스 백신 무료 이용

정품 인증을 받으면 맥아피 바이러스 백신을 90일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맥아피는 기자의 PC에서 몇 개의 트로이목마 바이러스를 찾아내 지워줬다.

바이러스와 멀웨어, 랜섬웨어의 공격이 점점 심해지고 있어 PC에 바이러스 백신을 설치하는 것은 필수다. 정품 등록 혜택으로 제공되는 맥아피 바이러스 백신은 카스퍼스키, 아바스트 등과 함께 세계 백신 TOP10에 선정될 만큼 성능이 뛰어난 프로그램이다. 유료 프로그램이지만 정품 등록으로 90일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데,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싶다면 1만 5000원을 지불하고 1년간 사용하면 된다(바이러스나 멀웨어 때문에 C드라이브를 청소해본 경험이 있다면, 이 돈이 아깝지 않다는 걸 알고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