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인텔, 인텔 펜티엄 실버, 셀러론 프로세서 신제품 발표

코드명 ‘제미니 레이크’(Gemini Lake) 정환용 기자l승인2017.12.12 11:17:14l수정2017.12.12 1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환용 기자] 인텔은 12월 12일(현지시간) 새로운 인텔 펜티엄 실버 프로세서와 인텔 셀러론 프로세서를 공개했다.

새로 출시된 인텔 펜티엄 실버, 인텔 셀러론 프로세서는 코드명 ‘제미니 레이크’(Gemini Lake) 아키텍처 기반의 프로세서다. 문서와 스프레드시트 업무, 웹 브라우징, TV 쇼와 영화 감상, 사진 편집 등 사용자들이 일상 업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성능과 연결성을 구현하고, 배터리 수명도 높였다. 인텔 펜티엄 실버는 4년 된 유사한 구형 PC와 비교했을 때 58% 더 빠른 생산성을 제공한다.

더불어 인텔은 지난 수 년 간 사용자들에게 다양한 성능을 제공해 온 인텔 펜티엄 브랜드의 확장 라인을 발표했다. 사용자들이 프로세서 성능을 수준별로 구별하고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제품을 보다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인텔 펜티엄 실버, 골드 브랜드를 소개했다. 제미니 레이크 아키텍처 기반의 인텔 펜티엄 실버 프로세서는 인텔 펜티엄 시리즈 중 비용 최적화된 옵션을 대표하는 제품으로, 현재 판매중인 카비레이크 아키텍처 기반의 인텔 펜티엄 골드 프로세서는 인텔 펜티엄 프로세서 제품 중 가장 높은 성능을 자랑한다.

인텔 펜티엄 실버, 셀러론 프로세서는 PC플랫폼 중 최초로 기가비트 Wi-Fi 연결성을 제공한다. 업계 표준인 2x2 802.11AC와 160MHz 채널이 활용돼, 사용자들은 802.11AC 시스템과 비교해 최대 2배, 802.11 BGN 시스템과 비교해 12배 빠른 속도를 경험할 수 있고, 일부 환경에선 유선 기가비트 이더넷보다도 빠른 네트워크 속도를 볼 수 있다. 사용자들은 새로운 프로세서로 통해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콘텐츠를 원활하게 스트리밍할 수 있다.

또한, 인텔은 사람들이 밝은 조명 아래에서 콘텐츠를 감상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해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 ‘로컬 어댑티브 콘트라스트 인핸스먼트’(Local Adaptive Contrast Enhancement, LACE)를 처음 선보였다. 이 기술을 통해 눈부심과 밝은 빛이 존재하는 야외에서도 명료한 화면을 볼 수 있다. 이 모든 기능들은 사람들이 인텔로부터 기대하는 하드웨어 기반의 보안과 함께 제공된다.

인텔 펜티엄 실버, 셀러론 모바일용 프로세서 차트.
인텔 펜티엄 실버, 셀러론 데스크톱용 프로세서 차트

새롭게 출시된 프로세서 제품은 다음과 같다.
▲인텔 펜티엄 실버 모바일용 프로세서 N5000, 데스크톱용 J5005
▲인텔 셀러론 모바일용 프로세서 N4100, N4000, 데스크톱용 J4105, J4005

인텔 펜티엄 실버와 셀러론 프로세서는 노트북, 2-in1 PC, 올인원PC, 그리고 데스크톱의 다양한 디자인에 탑재돼 출시될 예정이다. 신제품을 탑재한 주요 제조사들의 PC 제품은 2018년 1분기부터 확인할 수 있다.

#인텔#펜티엄#셀러론#제미니#제미니레이크

정환용 기자  maddenflower@naver.com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