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서울시, 전 하수관로 CCTV로 관리 나서

5억천만원 예산 투입해 자치구 전체에 CCTV 보급 CCTV뉴스l승인2010.04.12 00: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시는 10,283km에 달하는 서울시내 전 구간의 하수도를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대대적인 개선 작업에 나선다. 먼저 올 4월부터 하수도 내부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내시경 카메라(CCTV)를 도입, 치밀한 하수도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 대부분의 하수관은 지난 80년대에 설치된 것이라 노후가 심할 뿐 아니라 하수가 고여 악취가 발생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그러나 좁은 하수도관의 특성상 직접 눈으로 점검하는 것이 불가능해 정확한 조사와 원인 파악이 어려웠고, 따라서 문제가 생겨도 임시 응급조치를 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이에 서울시는 5억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내시경카메라(CCTV)를 자치구 전체에 보급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 10개구에만 운영하던 내시경 카메라를 서울시 전 구간에 확대 설치함으로써 서울시 전체 하수관로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하수관거, 맨홀 등 하수도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최첨단 전산 프로그램인 「하수관리 전산시스템」을 업데이트해 준설・악취・설계・공사추진방법 및 점검내용까지도 모두 하수관리 전산 시스템에서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하수 관리 전산 시스템의 종합 정보내용을 토대로 하수관로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하수관로의 개보수 공사여부를 판단해 즉각 정비함으로써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홍수시 침수피해도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금년부터는 하수도 전산관리시스템의 데이터베이스(DB)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공사가 완료된 하수시설물은 인접지형지물을 이용한 상대측량이 아닌 경․위도 좌표를 이용한 절대(좌표)측량을 실시해, 대한측량협회의 성과심사를 받은 후 보다 정확한 하수시설물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하수관리 전산시스템」에 입력된 자료들은 PDA(Personal Digital Assistant)를 활용(총 56대)해 업무담당자가 사무실이 아닌 현장에서 바로 하수관리 시스템에 접속, 하수시설물에 대한 정보 등을 무선으로 검색하고 현장에서 확인한 내용을 전산시스템에 전송․입력 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시민생활에 불편을 주는 하수 악취도 대부분 사람의 후각에 의해서만 냄새를 관리하여 왔으나 올 4월부터는 현장에서 즉시 악취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악취측정기′를 구입해 과학적으로 관리한다.

우선 시범사업으로 종로구, 중구 성동구 등 도심 3개 자치구에 보급, 보다 정밀한 악취조사 및 원인규명을 통해 최적의 악취 저감방안을 검토 분석하는데 사용토록 할 계획이다.

또 악취 측정기를 활용해 개인정화조 내부 등에서 발생되는 악취를 측정, 관리자에게 즉시 통보함으로써 보다 실질적인 악취저감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한다. 

  


서울시 물관리국은 "앞으로 과학적이고 환경 친화적인 하수도 관리를 통해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하수악취 민원 발생 시에도 즉각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등 하수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임현주 기자>




 

CCTV뉴스  webmaster@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