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카미나리오, 데이터센터 자율 운영을 위한 예측 분석 기능 강화

분산된 K2 올플래시 스토리지를 하나의 대시보드에서 관리
워크로드 그룹별 SLA 설정을 통해 스토리지 자원 관리
최진영 기자l승인2017.11.13 11:14:18l수정2017.11.13 11: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진영 기자] 카미나리오는 클라우드 기반 예측 분석 플랫폼 ‘카미나리오 클래리티(Kaminario Clarity)’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고 11월 13일 밝혔다.

카미나리오 클래리티는 고객 환경에서 수집한 수백만개의 액티브 데이터를 통해 데이터센터 관리에 필요한 지능형 모니터링, 가시성 및 예측에 따른 처방을 제공한다.

카미나리오 K2 올플래시 스토리지 사용자들은 클래리티가 제공하는 확장된 가시성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환경에 맞춰 설계된 최신 애플리케이션의 예측 불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인프라 관리에 소요되는 시간을 절감하고 비즈니스 에 집중할 수 있다. 빅데이터 분석과 예측 모델이 적용된 클래리티는 실행가능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동시에 하이퍼스케일 환경에 적합한 관리 편의성 및 민첩성을 보장함으로써 엔터프라이즈 고객은 물론 클라우드 사업자들에게도 높은 편익을 제공한다.

카미나리오 클래리티의 주요 특장점은 ▲멀티 시스템 관리 통합 예측 ▲용량 및 예측 성능 모니터링 ▲ 지능형 서비스 그룹 ▲예측 지원 지원 ▲포털 통합 등으로 정리된다. 특히 예측 용량 및 예측 성능 모니터링을 통해 머신러닝 알고리즘 기반 사용패턴 분석을 할 수 있으며 향후 요구되는 용량 및 성능 예측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카미나리오의 고객사인 클리어워터 애널리틱스(Clearwater Analytics)의 토드 캐리어(Todd Carrier) 데이터베이스 관리자(DBA)는 “하나의 통합된 대시보드에서 모든 스토리지 어레이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것은 용량과 성능 추이 분석에 매우 도움이 된다. 카미나리오 클래리티 플랫폼을 통해 직관적이고 논리적인 분석 통찰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규모의 SaaS 사업자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사업자들은 카미나리오 올플래시 스토리지 K2 전체 시스템을 하나의 대시보드에서 모니터링함으로써 인프라 관리를 간소화하고 자동화할 수 있다. 최근 ESG(Enterprise Strategy Group)에서 발표한 스토리지 TCO 보고서에 따르면 카미나리오의 고객들은 스토리지 모니터링 및 워크로드 밸런싱 작업에 33~58% 가량의 시간을 절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예측 지원 서비스를 통해 지원 케이스의 90% 이상이 자동으로 실시되었으며, 고객들이 이슈를 인지하기 전에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조사됐다.

카미나리오의 에얄 데이빗(Eyal David) CTO는 “머지않아 데이터센터의 자율 운영 시대가 올 것이다. 카미나리오는 스토리지 관리를 간소화하고 자동화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최대한의 투자 효과를 제공하도록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클래리티는 강력한 분석과 자동화 기능을 위해 마련된 플랫폼으로서, 데이터센터 운영의 간소화와 고객들의 클라우드 전략 지원을 위한 새로운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카미나리오#IDC#클래리티#스토리지#올플래시

최진영 기자  jy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